디지털타임스

 


"라인으로 갈아탈까" 잇단 카톡 장애 속 신규 설치 급증…3주째 추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日 라인야후 매각 압박 반작용인 듯
카톡은 잇단 장애에 ‘곤혹’
"라인으로 갈아탈까" 잇단 카톡 장애 속 신규 설치 급증…3주째 추월
네이버가 키운 메신저 라인, 일본에 넘어가나. [연합뉴스]

국내에서 라인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앱)의 설치 건수가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상 지분 매각을 압박하는 일본 정부의 행정지도로 촉발된 이른바 '라인야후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나타난 새로운 현상에 관심이 모아진다.

30일 모바일 빅데이터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 통계에 따르면 5월 셋째 주(20∼26일) 라인 앱 신규 설치 건수는 6만1640건으로 카카오톡(5만6771건)보다 4869건 많았고, 소셜네트워크의 메신저·전화·영상통화 부문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처럼 라인 앱의 신규 설치 건수가 주간 집계에서 카카오톡을 앞서는 현상이 3주째 이어지고 있다.

앞서 5월 첫째 주(6∼12일)에는 7만1220건, 둘째 주(13∼19일)에는 7만2888건을 각각 기록했다.

라인 앱의 신규 설치 건수는 4월 넷째 주(22∼28일) 5만6373건으로 지난 2022년 11월 중순 이후 1년 5개월 만에 카카오톡을 제쳤다. 이어 그 다음 주(4월 29~5월 5일)에는 5만8346건으로 카카오톡에 뒤졌지만, 건수는 9개월 만에 최고였다.

네이버가 2011년 6월 출시한 라인은 일본 내 월간 활성 이용자(MAU)가 9600만 명에 달할 정도로 고성장했다. 특히 태국, 대만, 인도네시아를 포함해 아시아 시장에서 이용자가 2억 명이나 된다.

한국 내 라인 앱의 신규 설치가 '국민 메신저'로 통하는 카카오톡보다 많아진 것은 최근 라인야후 사태를 둘러싼 국내 여론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네이버가 13년 동안 다국적 플랫폼으로 키워낸 라인을 일본에 빼앗길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모바일 이용자들의 관심이 커진 결과란 관측이 나온다.

5월 들어서도 정치권과 시민사회에서 라인야후 사태를 둘러싼 논쟁이 이어진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6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회담에서 라인야후 사태를 거론하며, "양국 간 불필요한 현안이 되지 않도록 잘 관리해 나갈 필요가 있겠다"고 말했다.

라인 앱에 대한 높은 관심은 최근 카카오톡의 '먹통 사태'와 맞물려 주목된다.

이달 중순부터 카카오톡 장애가 3차례나 발생, 이용자들의 불편이 커졌고 온라인에선 "라인으로 갈아타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반응도 나왔다.

지난 13일 카카오톡 일부 이용자의 메시지 수발신과 PC 로그인에서 6분간 불안정한 현상이 있었다. 또 20∼21일 이틀 연속 메시지 수발신 등에 문제가 발생해 정부가 긴급 현장점검에 나서기까지 했다.

IT 업계의 한 관계자는 라인 앱의 신규 설치 증가와 관련해 "라인야후 사태가 가라앉지 않은 상황에서 카카오톡의 잇단 서비스 장애가 영향을 줬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카카오톡 오류가 발생한 지난 13일 하루 동안 라인 앱의 신규 설치는 1만2497건으로 카카오톡 8731건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추정됐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라인으로 갈아탈까" 잇단 카톡 장애 속 신규 설치 급증…3주째 추월
카카오톡 오류 [카카오톡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