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331가구, 한남4구역도 건축심의 통과…"한강변 특화단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근 한남5구역은 시공사 선정 나서
2331가구, 한남4구역도 건축심의 통과…"한강변 특화단지`
한남4 재개발구역 배치도. [서울시 제공]

한남 뉴타운의 하나인 서울 용산구 보광동 '한남4 재개발' 사업이 서울시 건축심의를 통과했다. 한강변인 이 곳에는 아파트 2331가구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지난 28일 열린 제11차 건축위원회에서 '한남4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심의를 통과시켰다고 29일 밝혔다.

한남 4구역은 경의중앙선 서빙고역과 한남역 사이에 자리하고 있다.

지하 7층·지상 22층짜리 아파트 51개동 2331가구와 부대복리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공공임대 아파트가 350가구, 분양아파트가 1981가구다.

이 곳은 인근 남산 경관과 조화를 이루는 한강변 경관특화 단지로 조성하기 위해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됐다.

구릉지형인 특성에 맞게 근린생활 시설을 배치했다. 단지 중앙 부분은 높고 남측 한강변과 동·서쪽은 낮아지는 형태의 스카이라인을 형성해 남산 등과 어우러지는 경관 계획을 수립했다.


한편 서울 강북 재개발 대어인 한남뉴타운에서 가장 입지가 좋다는 평가를 받는 한남5구역도 시공사 선정에 나선다.
한남5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은 30일 현장설명회를 열고 오는 7월16일 시공사 선정 입찰을 진행한다고 공고했다. 공사비는 3.3㎡당 916만원으로 책정됐다. 총 공사비는 1조7583억원이다.

한남5구역은 재개발 후 지하 6~지상 23층, 56개동, 아파트 2592가구와 판매시설, 업무시설(오피스텔) 1개동이 들어선다.

1군 건설사 중 한남5구역 시공권 수주에 관심을 갖는 곳들은 DL이앤씨와 롯데건설등이 꼽힌다. 지난 3월 조합이 진행한 간담회에는 현대건설, 대우건설, DL이앤씨, 롯데건설, HDC현대산업개발이 참석했다.

한남3구역은 현대건설, 한남2구역은 대우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됐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