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전자, 창사 이후 첫 파업 소식에 1% 넘게 하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 창사 이후 첫 파업 소식에 1% 넘게 하락
삼성전자 노조 문화행사 [연합뉴스]

증시 개장 후 상승세를 보이던 삼성전자 주가가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1% 넘게 빠지고 있다. 이날 오전 삼성전자 노조의 파업 선언이 시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 기준 삼성전자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1.03% 하락한 7만6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삼성전자 주가는 개장 직후 장중 7만8200원까지 올랐으나, 하락세로 전환했다. 삼성전자우도 0.95% 내린 6만2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삼성전자의 주가가 상승세에서 하락세로 돌아선 것은 노조의 파업 선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의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은 이날 오전 파업을 선언했다. 이는 1969년 창사 이후 첫 파업이다.
전삼노는 이날 삼성전자 사초사옥 앞에서 "노동자들을 무시하는 사측의 태도에 파업을 선언한다"며 "교섭 조건을 받아들이지 않은 사측에 파업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삼성전자와 전삼노는 지난 1월부터 교섭을 진행했으나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지난 3월 중앙노동위원위원회의 조정 중지 결정, 조합원 찬반투표 등을 거쳐 쟁의권을 확보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