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메리츠證, `자금난` M캐피탈 지원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메리츠금융그룹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여파로 일시적인 자금난을 겪고 있는 M캐피탈의 유동성 경색을 해소하기 위해 3000억원을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메리츠금융그룹은 지난 28일 1차로 1000억원의 자본을 공급했고 이후 2000억원의 자금을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M캐피탈은 1997년 설립된 여신전문금융사로 기업금융, 산업기계, 자동차·의료기기 리스 등을 주력 사업으로 하며 수익구조를 다변화해왔다.

최근 수년간 이어져 온 금리 상승 부담에 최근 부동산 경기 악화로 인한 신용등급 하향 까지 맞물리며 자금조달이 원활하지 않았지만, 이번 차입 성공으로 일시적 자금난에서 벗어나 한숨을 돌리게 됐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M캐피탈은 우량자산을 담보로 가지고 있어 적정 수준의 합리적인 금리를 적용해 유동성 자금을 지원했다"며 "일시적인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고 나면 잠재 성장성이 높은 M캐피탈의기업가치가 크게 상승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전했다.

한편 메리츠금융그룹이 국내 기업이나 산업의 유동성 위기 때 구원투수로 등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초 건설업계 유동성 위기 당시 1조5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롯데건설을 지원한 바 있다.

지난 4월에는 홈플러스 대주주인 MBK파트너스와 1조3000억원 규모 인수금융 리파이낸싱에 합의, 당초 6월 말로 예정됐던 유동성 공급 1조3000억원 중 1조원을 예정보다 한 달 가량 빠르게 지원하기도 했다.

남은 3000억원 규모 대출도 빠른 시일 내 마무리해 홈플러스의 자금상 어려움을 한발 앞서 해결할 계획이다.

메리츠금융그룹이 빠른 의사결정, 맞춤형 리파이낸싱등의 솔루션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는 기업의 실질적 재무 개선에 도움을 주고 있으며, 메리츠금융 입장에서도 기존 부동산에 편중됐던 수익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해 '윈-윈'이 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국내 대표 투자은행(IB)으로 성장한 메리츠금융그룹이 다양한 경제적환경에서 발생하는 금융 니즈에 대한 맞춤 솔루션을 시의 적절하게 제공했다는 점에서 기업금융에 특화된 글로벌 IB본연의 업무를 충실히 수행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신하연기자 summer@dt.co.kr

메리츠證, `자금난` M캐피탈 지원한다
[메리츠증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