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기재부·한은 "23개의 외국 금융기관 RFI 등록 완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외환시장 개방시간 연장 시범운영, 차질없이 추진 중"
기재부·한은 "23개의 외국 금융기관 RFI 등록 완료"
연합뉴스

외환당국이 외환시장 개방시간 연장 시행 전 시범운영을 한 결과 총 23개의 외국 금융기관이 RFI(Registered Foreign Institution) 등록을 완료한 것으로 집계됐다. RFI는 국내 외환시장에서 직접 거래하기 위해 일정요건을 갖춰 외환당국에 등록한 해외 소재 외국 금융기관을 말한다.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은 오는 7월 '외환시장 구조개선'의 정식 시행에 대비해 올해 초부터 시범운영을 실시한 결과를 29일 밝혔다.

작년 2월 발표된 '외환시장 구조 개선방안'은 외환시장 개방과 개장시간 연장(현재 9시~15시30분 →9시~익일 2시)을 주요 내용으로 하며, 외환당국은 외국환거래법규 개정 및 해외외국환업무취급기관(RFI) 등록 등의 절차를 단계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현재까지 총 23개의 외국 금융기관이 RFI 등록을 완료했으며, 이 중 10개 이상의 RFI들이 이미 국내 외환시장(정규 개장시간 및 시범거래)에서 원·달러 현물환 및 외환스왑을 거래하고 있다.

외환당국은 지난 2월부터 연장시간대(15시 30분~익일 2시) 시범거래를 통해 거래체결 및 확인·결제 등 관련 절차들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지 점검 중이다.

현재까지 총 8차례 시범거래를 통해 총 27개 기관(15개 국내외국환은행, 6개 증권사, 6개 RFI)이 참여해 시나리오 또는 자율거래 방식으로 원/달러 현물환 및 외환스왑 거래를 실시해 모든 절차를 원활하게 마무리했다.

지난 2월부터 현물환 시범거래를 시작한 데 이어, 4월부터는 외환파생상품 중개 인가를 받은 9개 외국환중개회사 모두(2개 현물환중개사 포함)가 시범거래에 참여해 저녁 및 새벽시간대 외환스왑 거래 절차 전반을 점검해왔다.

원·달러 현물환과 외환스왑(1개월물) 자율거래를 동시에 진행해 연장시간대의 유동성도 점검했다. 외환당국은 자율거래에 참여한 기관들이 "원·달러 현물환 매도·매수 호가 스프레드가 같은 시간대 역외 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의 스프레드와 유사한 수준이거나 그보다 더 좁게 형성됐다"며 "정식 시행 이후에도 국내 외환시장의 거래 여건이 양호하게 조성될 경우 역외 NDF 거래의 역내 흡수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