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지원, 尹-이종섭 통화에 "이쯤되면 조직적인 수사 외압 및 은폐의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전남 해남완도진도 당선인은 29일 윤석열 대통령이'채 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이 이는 주요 고비마다 이종섭 당시 국방부 장관에게 직접 전화를 건 사실이 드러난 것을 두고 "이쯤되면 조직적인 수사 외압 및 은폐 의혹"이라고 직격했다.

박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채상병엔 매정, 안보엔 무능 무지, 비화폰도 모르는 정신나간 대통령'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작년 8월 2일, 대통령은 무엇이 그리 급했기에 우즈베키스탄에 출장 간 이 전 장관에게 12시부터 1시까지 세 차례 총 18분 넘게 개인 휴대폰으로 통화를 한 것인가"라며 "이날 박정훈 해병대 전 수사단장은 보직 해임, 경찰 이첩 사건은 다시 국방부로 넘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뿐이 아니다"며 "7월 31일 대통령실과 이 전 장관 통화 이후 해병대 수사단 언론브리핑 취소, 8월 8일 대통령과 이 전 장관 통화 후 국방부 사건 재조사 결정 등 주요 고비마다 대통령은 물론 대통령실 주요 참모, 국방부 관계자들이 수없이 통화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일반 국민이라면 당장 수사하고 압수 수색감"이라고 비판했다.

박 당선인은 "어제 채상병 특검법 재의 부결에 대통령실은 국민의힘과 운명공동체라고 했다"며 "여당이 국민과 운명공동체가 되어야지 대통령실과 범죄공동체가 되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대통령이 국민의힘 당선자들을 불러서 예산편성권, 거부권이라는 총을 쥐어주고 투쟁을 부추기며 총알받이로 나서라고 한 뜻을 알 것 같다"고 부연했다.

박 당선인은 "22대 국회 시작을 투쟁으로 연다"며 "공수처는 철저하게 수사하고 국회는 더욱 강력하고 촘촘한 특검법을 발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행동하는 양심으로 싸우면 진실은 빨리 오고, 그렇지 않아도 진실은 반드시 더디게라도 온다"고 맺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박지원, 尹-이종섭 통화에 "이쯤되면 조직적인 수사 외압 및 은폐의혹"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16일 오전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당선자 총회가 열리는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으로 향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