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하이닉스·협력사, 온실가스 저감 나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하이닉스가 소부장 협력사들과 손잡고 온실가스 배출 저감에 나선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4일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두산타워에서 '에코얼라이언스(ECO Alliance) 워크숍'을 열고 온실가스 감축 공동 선언을 진행했다. 에코얼라이언스는 2019년 SK하이닉스가 친환경 반도체 생태계 조성을 위해 협력사들과 함께 만든 연합체다. SK하이닉스와 함께 48개 협력사가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SK하이닉스는 온실가스 감축 전략을 발표하고 에어리퀴드, 솔브레인 등 28개 회원사는 재생에너지 사용, 에너지 절감, 자원 재활용을 통한 개별 감축 목표를 발표하며 선언에 동참했다. 이들 회원사의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 규모는 SK하이닉스 스코프(Scope) 3 주요 원부자재 배출량의 50% 수준으로 이번 회사 간 협업은 향후 반도체 산업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워크숍에서 SK하이닉스는 최근 3년간의 에코얼라이언스 활동을 돌아보고 스코프 전 영역에서의 온실가스 저감 계획을 발표했다. 스코프 1 배출량은 △저 지구온난화지수(GWP) 가스 개발 △공정 최적화 △스크러버 효율 개선으로 저탄소 공정을 실현해 직접 감축한다. 스코프 2 배출량은 △재생 에너지 조달 △에너지 사용량 관리로 줄인다는 전략이다. 스코프 3 배출량은 △협력사 온실가스 배출 데이터 수집과 산정 방식 고도화 △협력사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 지원으로 감축한다.


SK하이닉스는 또 에코얼라이언스 회원사들이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펀드를 운영하고 재생에너지 정부 지원사업 참여를 지원하는 동시에 정기 교육, 실무·경영진 워크숍 등의 프로그램도 지속하기로 했다.
조성봉 SK하이닉스 부사장(ESG추진 담당)은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반도체 업계는 공급망 전반에서 협력을 해나갈 것"이라며 "온실가스 감축 실천력을 높이기 위해 에코얼라이언스를 지속 지원하면서 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SK하이닉스·협력사, 온실가스 저감 나서
SK하이닉스가 소부장 협력사들과 손잡고 온실가스 배출을 저감하는 활동을 펼친다. [SK하이닉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