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케미칼, 佛환경총회 참석… 순환재활용 기술 경쟁력 입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케미칼이 유럽에서 순환재활용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SK케미칼은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프랑스 두에에서 열린 '플라스틱&환경 총회 2024'에 발표자로 참여했다고 29일 밝혔다. 플라스틱&환경 총회는 프랑스 플라스틱 협회가 매년 주관하는 행사로 순환 경제 구축을 위한 솔루션을 논의하는 회의다.

SK케미칼이 프랑스 플라스틱 협회 행사에 공식 발표자로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케미칼이 최근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재활용 사업과 관련해 규제 트랜드를 이끌고 있는 유럽연합 지역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반증이다.

회사는 총회 첫 날 재활용 솔루션 발표 세션에서 유럽 파트너사 알비스와 함께 SK케미칼만의 순환 재활용의 우수성에 대해서 설명했다.

순환 재활용은 SK케미칼만의 화학적 재활용 방식을 칭하는 명칭으로, 화학적으로 분자단위까지 분해한 후 플라스틱의 원료로 쓰기 때문에 품질 손상 없이 무한대로 재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SK케미칼은 지난해 3월 중국 그린소재 전문업체 슈에의 화학적 재활용 원료와 화학적 재활용 페트 사업 관련 자산을 1300억원에 인수해 SK산토우를 설립했다. 이를 통해 세계 최초로 상업화한 폴리에스터 화학적 재활용 원료와 생산 설비를 확보하게 됐다.SK케미칼은 이번 발표에서 발 빠른 상업화 설비 구축과 순환재활용 기술의 적용 경험이 모아진 소재 포트폴리오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순환재활용 기술이 적용된 페트인 '스카이펫 CR'과 사용 후 페트로 분류돼 재활용이 가능한 코폴리에스터 '에코트리아 클라로 CR'까지 다양한 소재 라인업을 제시했다.
김응수 SK케미칼 그린소재사업본부장은 "글로벌 브랜드 오너들이 순환재활용 소재 사용을 위해 러브콜을 보내오고 있다"며 "앞으로 적극적으로 재활용 솔루션을 알리고 제공하는 것을 넘어서 고객사와 함께 맞춤형 친환경 제품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SK케미칼, 佛환경총회 참석… 순환재활용 기술 경쟁력 입증
데이비드 알몬드 SK케미칼 유럽 법인이 플라스틱&환경 총회 2024에서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SK케미칼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