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AIST, 獨 머크사 손잡고 첨단바이오 기술혁신 `가속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합성생물학, mRNA, 오가노이드 등 공동연구
재료과학, 생물학 분야 후보물질 발견 및 분석
KAIST는 29일 대전 본원에서 독일의 과학기술 선도기업 머크 라이프사이언스(머크사)와 첨단바이오 분야 혁신기술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으로 두 기관은 바이오 산업 혁신을 위한 도전과제를 중심으로 산학협력을 수행한다. KAIST는 머크사가 제공한 화학·바이오 분야 포트폴리오를 활용해 합성생물학, 메신저 리보핵신(mRNA), 세포주 엔지니어링, 오가노이드 등 다양한 첨단바이오 분야의 공동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KAIST 신소재공학과, 의과학대학원과 협력해 '익스피리언스 랩'을 설치해 재료과학과 생물학 분야의 후보물질 발견 및 분석 솔루션을 지원한다.

연구진 역량 강화 프로그램도 제공돼 대학원생을 위한 장학제도, 교수진 연구 포상 등을 시행하고, 머크사가 개최하는 세계적 학술 행사 및 교육 프로그램 참여 기회가 주어진다.

이와 함께 머크 그룹 산하 벤처캐피털사인 M벤처스는 KAIST 창업원과 협력해 기술사업화와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머크사와 파트너십이 라이프 사이언스 비즈니스와 글로벌 과학계 간 연결고리를 강화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35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머크사는 대전에 4300억원을 투입해 바이오 프로세싱 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KAIST, 獨 머크사 손잡고 첨단바이오 기술혁신 `가속화`
이광형(왼쪽 네번째) KAIST 총장과 마티아스 하인젤(왼쪽 다섯번째) 머크사 CEO는 29일 대전 KAIST 본원에서 머크 라이프사이언스사와 글로벌 바이오산업 선도 위한 업무협약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AIS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