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효성인포, 아주큐엠에스 클라우드 인프라 전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아주큐엠에스의 최신 클라우드 인프라 환경 전환을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아주큐엠에스는 아주그룹의 IT인프라와 솔루션 서비스 등을 맡고 있다. 하이퍼컨버지드인프라(HCI) 국내 도입 초기부터 그룹웨어를 포함한 그룹 내 주요 제반 시스템을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구현하고 5년 이상 운영해왔다. 지난해 기존 이용 제품의 엔드오브서비스(EOS) 시점이 도래하면서 기술지원 서비스에 대한 낮은 만족도로 인해 시스템 교체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아주큐엠에스는 리소스 추가 확보, 향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 확장성, 안정적인 기술지원 등을 고려해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HCI 솔루션 'UCP HC'를 선택했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아주큐엠에스의 기존 시스템을 'UCP HC' 기반으로 마이그레이션하고 최신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했다. 프로젝트 목표 일정에 맞춰 제품 딜리버리부터 충분한 테스트 작업을 수행해 만족도를 높였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아주큐엠에스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안정적으로 데이터를 이관했으며, 높은 리소스 운영으로 업무량이 급증하거나 감소할 때 인프라 자원의 유연성을 높였다.

'UCP HC'의 통합관리도구 'UCP 어드바이저'의 관리 기능을 활용해 직관적으로 시스템 운영 상태를 파악할 수 있게 됐다. 향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확장 및 서비스 연속성 보장을 위해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과의 협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지용 아주큐엠에스 인프라 엔지니어링팀장은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본사 전문가들이 직접 기술지원을 담당하고 밀접한 소통으로 마이그레이션 작업을 안정적으로 완료, 전사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UCP HC 기반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할 수 있었다"며 "아주큐엠에스가 AI 서비스 사업을 중심으로 성장세를 높여가고 있는 만큼, 안정적인 인프라 환경을 기반으로 AI·머신러닝 등 최신기술을 활용해 비즈니스 혁신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양정규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대표는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제품 기술력뿐 아니라 차별화된 기술지원 서비스로 고객들의 클라우드 혁신을 지원하고 있다"며 "다양한 산업분야의 클라우드 전환을 위해 최선의 전략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효성인포, 아주큐엠에스 클라우드 인프라 전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