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송도 길거리서 패싸움한 남녀 4명…흉기 휘두른 40대 "죄송하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속심사 출석
송도 길거리서 패싸움한 남녀 4명…흉기 휘두른 40대 "죄송하다"
인천 송도국제도시 길거리에서 패싸움을 하다가 중년 남성 2명을 크게 다치게 한 40대 남성 등 3명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9일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죄송합니다. 사전에 계획하지는 않았습니다."

인천 송도국제도시 길거리에서 흉기 난투극을 벌여 중년 남성 2명을 크게 다치게 한 가해자들이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40대 남성 A씨는 29일 살인미수 등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에 도착했다. 이어 B씨 등 30대 남성 2명도 법원에 출석했다. 이들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특수상해 혐의를 받는다.

경찰 승합차에서 내린 A씨는 "피해자와 어떤 관계냐, 사전에 범행을 계획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 사전에 계획하지는 않았다"고 답변했다. 이어 "마약을 투약했느냐, 피해자에게 할 말은 없느냐"는 질문에는 "마약을 투약하지 않았다. 피해자에게 많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B씨는 "범행을 계획했느냐"는 질문에 "선배가 2대 1로 피흘리고 맞고 있는데 가만히 볼 수 없었다. 도망가길래 잡으러 갔다"고 말했다.

이날 영장실질심사는 송종선 인천지법 영장 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이번 사건은 지난 26일 오후 10시 20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길거리에서 4명 대 2명이 다투던 과정에서 벌어졌다. A씨는 평소 알고 지낸 40대 남성 C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지인인 B씨 등 남녀 3명도 범행에 가담해 C씨와 그의 직장동료인 50대 남성을 때려 다치게 했다. A씨는 미리 흉기를 준비한 뒤 B씨 등과 함께 피해자들의 사무실이 있는 건물 앞에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금전거래로 인해 패싸움을 벌인 것으로 보인다"며 "범행에 가담한 정도가 경미한 1명을 제외한 3명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피해자 측이 A씨 등의 마약 투약 가능성을 제기하자 이들의 소변과 모발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할 계획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