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성인방송 강요받다 숨진 30대 아내…남편 재판서 영상 비공개 증거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성인방송 강요받다 숨진 30대 아내…남편 재판서 영상 비공개 증거조사
아내에게 성인방송 출연 협박 전직 군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내에게 성인방송 출연을 강요하며 협박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군인 사건과 관련해 법원이 비공개로 증거 조사를 진행했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법 형사5단독 홍준서 판사는 이날 4차 공판에서 감금과 협박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전직 군인 A(37)씨와 관련한 증거를 조사했다. A씨의 30대 아내 B씨는 지난해 12월 피해를 호소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숨졌다.

홍 판사는 이날 법정에서 "증거 영상을 보려고 한다"면서도 "비공개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방청객을 모두 법정 밖으로 퇴장시킨 뒤 증거 영상을 일일이 확인했다.

해당 증거는 과거 A씨로부터 협박받은 그의 아내가 방송을 한 영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 판사는 "다음 재판 때 피해자 유가족에게 의견 진술을 할 기회를 주겠다"고 말했다.


A씨는 2021년부터 지난해까지 30대 아내 B씨에게 성관계 영상 촬영과 성인방송 출연을 요구하며 협박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그는 자신의 요구를 거부한 B씨를 여러 차례 집에 감금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2011년 여성 나체 사진 등을 98차례 인터넷에 올린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음란물 유포)도 받았다. 당시 직업군인으로 일한 그는 이 사건으로 강제 전역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다음 달 14일 검찰이 A씨에게 구형하는 결심 공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