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600만원 투자한 엔비디아, 10년 뒤 27억으로…"뚝심 대단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600만원 투자한 엔비디아, 10년 뒤 27억으로…"뚝심 대단해"
'엔비디아에 10년 장기투자한 일본인' 이란 제목으로 게시된 커뮤니티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주당 5달러대였던 엔비디아 주식을 2000주 넘게 매수한 뒤, 10년 가까이 보유한 한 일본인에 대한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10년의 세월이 흐르는 동안 당시 1600만원 가량이던 이 주식의 가치는 현재 3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평가된다.

지난 28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엔비디아에 10년 장기투자한 일본인'이란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사진 속의 내용을 보면 지난 3월 22일 오후 4시에 캡처된 주식 화면으로, 한 일본인이 과거 엔비디아 주식이 주당 5.54달러(당시 670엔)였을 때 1만1944.24달러(144만 4520엔, 약 1600만원)를 들여 2156주를 취득한 사실을 알려준다. 엔비디아 주식은 약 10년 전인 2015년 2월 5.50달러 선에서 거래된 적이 있다.


지난 3월 22일 현재 엔비디아 주식은 942.89달러로 마감했다. 이 일본인의 보유 주식 총평가액은 203만 2870.84달러(약 27억 7500만원), 평가 손익은 202만926.6달러(약 27억 5900만원)에 달했다. 수익률을 따져보면 약 1만7000%에 달한다.
엔비디아는 28일 뉴욕증시에서 1139.01달러에 마감했다. 주식을 팔지않고 그대로 보유하고 있다면 그의 총평가액은 245만5705.56달러(약 33억 5300만원)가 된다. 불과 두 달 만에 6억원을 벌었다는 계산이다.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10년이면 자격 충분하다", "10년 존버면 부자될 자격 있죠", "오늘만 해도 삼전 좀 떨어지면 폭락 외치면서 기겁하는데…그걸 10년 멘탈이면 개민데 개미가 아님" 등의 댓글을 달았다. 또 "10년 장기투자? 감옥 갔다 왔나", "저 정도 뚝심이면 죽기 전까지 안 팔 듯", "어지간한 사람이면 2배만 돼도 팔 텐데 대단하다", "인생 역전했네" 등의 반응을 보인 누리꾼들도 있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