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경찰대, 폐지냐 존치냐`…해묵은 논쟁, 여전히 찬반 의견 `팽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찰제도발전위 현장 간담회 열려
현직 경찰관, 교수 등 참석자들 '갑론을박'
폐지론자 "상당수 로스쿨 진학, 조직 떠나"
존치론자 "경찰 역량강화 이바지한다"
`경찰대, 폐지냐 존치냐`…해묵은 논쟁, 여전히 찬반 의견 `팽팽`
경찰대학 [연합뉴스]

해묵은 과제인 경찰대 존치 여부를 두고 열린 현장 간담회에서 찬반 의견이 여전히 팽팽히 맞선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경찰제도발전위원회(경발위)는 전날 코레일 천안아산역 회의실에서 '경찰대학 발전방안'을 주제로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경발위 민간위원과 현직 경찰관, 경찰대 및 일반대 경찰 관련학과 교수 등 20여명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참석자 중 일부는 경찰대가 '경찰 인재 육성'이란 당초 설립 목적을 달성한 만큼, 경찰대가 대학원 기능을 강화하는 쪽으로 발전 방향을 잡아가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경찰대 졸업자 중 상당수가 로스쿨로 진학해 경찰 조직을 떠나는 점, 세무대학 등 졸업자에게 자동으로 공직 임용 혜택을 주던 국립대학들이 이미 폐지된 점 등이 '경찰대 폐지' 의견의 근거로 제시됐다.

이에 대해 다른 참석자들은 경찰대학이 그동안 우수 인재를 배출해 경찰 역량 강화에 이바지해왔고 지금도 경찰 인재 양성기관의 역할을 충실히 하는 점, 졸업자들이 로스쿨로 떠나는 문제는 경찰대학 자체보다는 경찰의 조직문화 개선 차원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점 등을 들어 '경찰대 존치'를 주장했다.

아울러 경찰대 편입제도 도입 이후에도 여전히 고교 졸업생들에게 경찰대 진학 기회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학사과정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그 외에도 경찰대의 학사 학위과정를 첨단·전문화 중심으로 대폭 개편하고, 현장·실무 실습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경발위는 지난해 5월 경찰대 존치 여부를 놓고 권고안을 내기로 했으나, 내부 위원들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해 활동 시한을 연장한 채 현장 간담회 등을 열어오고 있다.

경발위는 이날 간담회 등을 통해 모아진 다양한 의견들을 참고해 중장기적인 경찰대 발전방안을 내놓을 계획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