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은행권 작년 사회공헌 1조6349억 썼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22년보다 3969억원 늘어나
지역사회·공익 1조121억 최다
지난해 은행권이 사회공헌에 푼 금액은 1조6000억원대로 전년 동기보다 4000억원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은행연합회가 발간한 '2023 은행 사회공헌활동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은행권의 사회공헌활동 총 금액은 1조6349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3969억원(32.1%) 늘었다.

은행연은 은행권의 사회공헌활동 내용과 성과를 투명하고 효과적으로 공개하기 위해 2006년부터 사회공헌활동 보고서를 내놓고 있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을 비롯해 케이·카카오·토스뱅크와 같은 인터넷은행과 은행연,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등 총 26개 기관이 참여했다.

2006년 첫 실적 집계 당시 3514억원이던 은행권 사회공헌 규모는 2019년 이후 연간 1조원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 3년간 누적 사회공헌활동 총 금액은 3조9346억원이다.

분야별로 보면 지난해 은행권은 '지역사회·공익'(1조121억원)에 가장 많은 금액을 썼다. '서민금융' 부문에는 4601억원을 지원했다. 이는 2023년 고금리·고물가·고환율 등 '3고 현상'에 따라 어려움을 겪었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취약계층에 대해 은행권이 지원을 강화한 결과다.

올해 보고서에는 2023년 12월 발표된 2조1000억원 규모의 민생금융지원방안과 2023년부터 4년간 총 5800억원을 출연해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은 은행권 사회적 책임 프로젝트를 별도로 소개한 것이 특징이다.

조용병 은행연 회장은 "이번 보고서 발간을 계기로 은행권의 다양한 공헌 활동이 우리 사회 곳곳에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은행권은 경제 생태계의 선순환에 기여하는 포용적 금융 실천에 앞장서고자 적극적으로 행동하고 함께 동행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은행권 작년 사회공헌 1조6349억 썼다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