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0년뒤 전국 출생아보다 사망자 더 많아진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5년 뒤 16개 시도서 인구감소
2052년 울산, 생산인구 반토막
20년뒤 전국 출생아보다 사망자 더 많아진다
최근의 시도별 인구변동 추세가 지속된다면 2022년 대비 2052년 세종과 경기의 총인구는 증가하지만, 서울과 부산 등 15개 시도의 총인구는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045년부터는 세종을 포함한 모든 시도에서 출생아 수보다 사망자 수가 많아 인구 자연감소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됐다.

통계청은 28일 발표한 '장래인구추계 시도편: 2022~2052년'에서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지난해까지 17개 시도 중 세종 인구가 유일하게 자연증가했으나 20여년 뒤에는 세종마저 출생아 수를 사망자 수가 역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종의 출생아 수가 2052년까지 3000~4000명대에서 정체하지만, 사망자 수는 2022년 2000명에서 2052년 5000명으로 늘어나는 결과다.

시도별 인구이동까지 고려하면 전체 인구는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2039년부터 감소하기 시작한다.

그 결과 2022년 대비 2052년에는 서울(-149만명), 경북(-46만명), 전북(-33만명), 광주(-29만명), 전남(-28만명) 등 15개 시도의 총인구가 감소한다.

특히 부산은 330만명에서 245만명으로 85만명(-25.8%), 울산은 111만명에서 83만명으로 29만명(-25.7%) 각각 감소한다. 대구(-58만명)와 경남(-69만명)도 각각 24.3%, 21.0% 줄어든다. 반면 세종은 16만명(41.1%), 경기는 12만명(0.9%) 각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저출생 지속에 생산연령인구(15~64세) 감소도 가시화된다. 세종을 제외한 16개 모든 시도에서 2022년 대비 2052년 생산연령인구가 줄어든다.

특히 조선업 침체 등의 영향으로 울산은 81만명에서 41만명으로 40만명(49.9%) 감소해 반토막이 예상됐다. 경남(-47.8%), 부산(-47.1%), 대구(-46.9%), 경북(-45.0%) 등 총 8개 시도에서 생산연령인구가 40% 이상 감소한다.

반면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중은 모든 시도에서 늘어난다. 2052년 고령인구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남(49.6%)과 경북(49.4%) 순으로 50%에 육박했다.

경남(47.8%), 강원(47.1%), 전북(46.9%), 울산(43.7%), 충남(43.7%) 등 총 11개 시도의 고령인구 비중은 40%를 넘는다.

세종의 고령 인구는 2022년 4000명에서 2052년 1만6000명으로 3배 증가가 예상됐다. 경기(165.8%), 인천(157.9%), 제주(137.2%), 울산(129.0%) 등 총 11개 시도에서 고령 인구가 2배 이상 늘어난다.

유소년 인구(0~14세)는 모든 시도에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울산의 유소년 인구는 2022년 14만명에서 2052년 6000명으로 8000명(58.8%)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경남(-57.8%), 전남(-52.0%), 경북(-51.8%) 등 3개 시도도 50% 이상 유소년 인구가 줄어든다.

저출생·고령화에 유소년인구 100명당 고령인구를 의미하는 노령화지수는 2052년 모든 시도에서 1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됐다.

2022년에는 세종(51.7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100명을 넘었는데, 2052년에는 세종도 244.8명으로 높아진다.

특히 경북(793.7명), 전남(783.3명), 전북(690.9명), 강원(659.5명) 등 10개 시도는 노령화지수가 500명을 넘었다.

생산연령인구 100명이 부양하는 유소년·고령인구인 총부양비는 2052년 전남(127.0명), 경북(125.4명), 경남(118.9명) 등 10개 시도에서 100명을 넘어선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