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0년뒤 전국 출생아보다 사망자 더 많아진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5년 뒤 16개 시도서 인구감소
2052년 울산, 생산인구 반토막
20년뒤 전국 출생아보다 사망자 더 많아진다
최근의 시도별 인구변동 추세가 지속된다면 2022년 대비 2052년 세종과 경기의 총인구는 증가하지만, 서울과 부산 등 15개 시도의 총인구는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045년부터는 세종을 포함한 모든 시도에서 출생아 수보다 사망자 수가 많아 인구 자연감소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됐다.

통계청은 28일 발표한 '장래인구추계 시도편: 2022~2052년'에서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지난해까지 17개 시도 중 세종 인구가 유일하게 자연증가했으나 20여년 뒤에는 세종마저 출생아 수를 사망자 수가 역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종의 출생아 수가 2052년까지 3000~4000명대에서 정체하지만, 사망자 수는 2022년 2000명에서 2052년 5000명으로 늘어나는 결과다.

시도별 인구이동까지 고려하면 전체 인구는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2039년부터 감소하기 시작한다.

그 결과 2022년 대비 2052년에는 서울(-149만명), 경북(-46만명), 전북(-33만명), 광주(-29만명), 전남(-28만명) 등 15개 시도의 총인구가 감소한다.

특히 부산은 330만명에서 245만명으로 85만명(-25.8%), 울산은 111만명에서 83만명으로 29만명(-25.7%) 각각 감소한다. 대구(-58만명)와 경남(-69만명)도 각각 24.3%, 21.0% 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