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위탁아동만 26명 돌본 가족... KT희망나눔인에 공동선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T그룹 희망나눔재단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올해 세 번째 희망나눔인으로 권희원(57세)·김성희(54세) 부부와 자녀들(권성현·권서연·권태호)을 공동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희망나눔인상으로 선정된 가족은 '나눔 선순환 가족'이다. 권희원, 김성희씨 부부는 2010년부터 15년째 위탁부모로 활동하며 선한 영향력을 실천하고 있는 부부다. 권희원 씨는 결혼 전부터 자신의 전공을 살려 주기적으로 아동복지시설을 방문해 전자기기를 고쳐주고 아동들에게 필요한 물품을 지원해 왔다. 부인 김성희 씨도 결혼 후 아동 복지를 위한 점심 봉사 활동과 장애인을 위한 봉사활동을 실천해 왔다.

부부는 2010년 우연히 텔레비전에서 위탁부모 부족 현상을 보게 된 후 위탁아동 봉사를 결심하게 됐다. 부부는 삼남매 양육을 경험 삼아 만 2세 이하 영유아, 장애아동, 학대피해 아동 등 특별한 돌봄이 필요한 아동을 위한 전문가정위탁부모로 활동하고 있다. 가정위탁지원센터, 홀트아동복지회 등 여러 복지 단체에서 위탁아동의 '두 번째 부모'로서 지금까지 26명의 아이들을 도왔다.

김성희 씨는 "태어난 지 얼마 안 되는 아이를 돌보는 건 힘들지만, 아이가 웃는 모습을 보면 다 잊게 된다"'며 "잠시나마 우리 가족과 있는 시간 동안 사랑을 받고 다른 좋은 가정으로 갈 수만 있다면 그것이 가장 큰 행복"이라고 전했다.

부부는 그간 위탁봉사를 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아동으로 출산 1주일만에 부부의 집으로 온 아이를 '넷째 딸'로 여기며 돌본 사례를 전했다. 건강하게 자란 아이는 중국계 미국인 가정으로 입양됐고, 현재까지도 시설을 통해 꾸준히 연락을 주고받으며 소식을 접하고 있다. 부부의 봉사 정신을 보고 자란 자녀 삼남매도 지역봉사에 나서고 있다. 군인인 첫째 권성현 대위(28세, 육군 제1보병사단)와 둘째 권서연 중사(25세, 육군 제15보병사단)는 꾸준한 헌혈과 모발기부, 지역봉사의 나눔을 실천해 부대원들에게 '선행러'라고도 불린다.


부부와 자녀 삼남매는 "누군가를 돕는다는 것은 기적과도 같은 일"이라며 "우리의 작은 나눔으로 모두가 더 행복한 삶을 살 수 있게 봉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희망나눔인상'은 나눔으로 아름다운 사회 가치를 만드는데 기여한 사람(단체)들의 활동을 격려하고 나눔의 가치를 전파하기 위해 KT그룹 희망나눔재단이 제정한 상이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위탁아동만 26명 돌본 가족... KT희망나눔인에 공동선정
KT그룹 희망나눔재단이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올해 세 번째 희망나눔인으로 권희원(57)·김성희(54) 부부와 자녀들(권성현·권서연·권태호)을 공동 선정했다. 사진은 권희원 씨(윗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장남 권성현 군, 어머니 김성희 씨, 막내 아들 권태호 군, 장녀 권서연 양. K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