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헬스` 생태계 확장... 올해 `갤럭시링` 등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헬스케어 생태계 확장의지 밝혀
삼성전자가 28일 '삼성 헬스 파트너 데이'를 처음으로 열고 건강관리 플랫폼 '삼성 헬스'를 중심으로 협업 생태계를 확장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올 하반기 출시할 예정인 '갤럭시 링'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이날 경기 성남 그래비티 서울판교 호텔에서 업계 리더들을 초청해 '헬스 파트너 데이'를 처음으로 개최했다. 행사에는 헬스케어 기업, 전문 의료기관, 투자회사 등 업계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파트너들과 디지털 헬스케어 비전을 공유하고, 건강관리 플랫폼 '삼성 헬스'의 생태계 확장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를 위해 개방형 협업을 강화하고, 종합 건강 관리가 가능한 디지털 헬스케어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 헬스는 수면·운동·식단·마음 건강 등 모바일 제품과 서비스, 사람을 연결하는 '커넥티드 케어' 비전 아래 이용자의 건강한 삶을 지원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개발자들을 위한 '삼성 헬스 소프트웨어 개발키트(SDK)' 소개 △ 헬스케어 시장에서 인공지능(AI)의 역할에 대한 패널 토론 △ 수면, 스포츠 테크, 의료AI, 혈당 관리 분야에서의 협력 사례 소개 세션이 이어졌다.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에서 처음 전시된 '갤럭시 링'도 전시됐다. 이 제품은 올해 하반기 출시될 예정이다. 갤럭시 링은 삼성전자의 첫 스마트 반지 형태의 웨어러블 제품이다. 심박수 측정, 수면 추적 등이 기능이 탑재돼 헬스 데이터를 측정할 수 있어 향후 헬스케어 액세서리 시장을 키울 것으로 전망된다.


박헌수 삼성전자 MX사업부 디지털헬스팀장은 "삼성 헬스 파트너 데이는 업계 리더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더 많은 기회를 발굴하길 위해 마련됐다"며 "삼성전자의 기술과 파트너사들의 전문성이 결합돼 디지털 헬스 생태계가 성장하고 고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삼성헬스` 생태계 확장... 올해 `갤럭시링` 등판
28일 개최된 '삼성 헬스 파트너 데이'에서 박헌수 삼성전자 MX사업부 디지털 헬스팀장이 '삼성 헬스'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헬스` 생태계 확장... 올해 `갤럭시링` 등판
28일 개최된 '삼성 헬스 파트너 데이'에서 행사 참석자들이 전시된 '갤럭시 링'을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