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호중 협조하겠다더니…아이폰 3대 중 일부 비번만 제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호중 협조하겠다더니…아이폰 3대 중 일부 비번만 제공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공동취재]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가 경찰에 압수된 자신의 휴대전화 3대 중 일부 비밀번호만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4일 구속돼 유치장 안에 있는 김씨를 이날 변호인 참관 하에 조사했다.

김씨는 앞서 지난 24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에서 법원에 "사생활이 담겨 있어 비밀번호를 제공할 수 없다"고 했지만, 27일 변호인을 통해 휴대폰 잠금해제 협조 의사를 경찰에 전달한 바 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음주 정황을 뒷받침할 핵심 증거 중 하나로 경찰이 압수한 아이폰 3대의 비밀번호 가운데 일부만 제공하는 등 아이폰 잠금 해제에 여전히 비협조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폰은 설계 구조상 보안 문제로 인해 비밀번호 잠금을 해제하지 못하면 사실상 포렌식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사에서 사고 당시 김씨의 정확한 음주량을 캐묻는 한편 운전자 바꿔치기를 비롯한 사고 은폐 과정에 그가 얼마나 관여했는지 중점적으로 들여다 봤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김씨와 소속사 관계자를 상대로 강도 높은 조사를 이어 나간 뒤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해 검찰에 송치한다는 계획이다.

우종수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전날 정례 기자 간담회에서 김씨에 대해 "객관적 증거가 있고 참고인 조사를 충분히 했다"며 "현재까지 확보한 증거나 관련자 진술로 볼 때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상 죄를 입증하기에 충분하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