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호중 팬들 "이재명·조국도 떳떳하게 사는데…김호중에게만 가혹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호중 팬들 "이재명·조국도 떳떳하게 사는데…김호중에게만 가혹해"
25일 경북 김천시 교동 '김호중 소리길'이 주말임에도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 길은 가수 김호중 씨를 상징해 김천시가 조성한 관광 특구 거리다.<연합뉴스>

서울 강남에서 심야 음주 뺑소니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33)의 팬들이 '김호중 소리길' 철거 논란에 대해 "아직 사법적 판단이 나오지 않은 이상 시기상조"라고 주장했다.

28일 김호중 팬 커뮤니티인 '김호중 갤러리'는 성명문을 통해 "여론에 못 이겨 소리길을 철거하는 것은 시민의 세금으로 조성한 시민문화의 공간을 침해하는 일인 만큼 팬들이 분명한 입장을 발표해야 한다는 내부 의견을 취합해 성명문을 발표한다"라고 밝혔다.

김호중길은 2021년 김천시가 2억원을 들여 조성한 관광 특화 거리로, 약 100m 길이의 골목을 팬카페 상징색인 보라색으로 꾸며졌으며 김호중의 벽화와 노랫말이 곳곳에 있다.

준공되기도 전에 이미 입소문을 타면서 여행객들을 불러 모으며 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고 주장하는 팬들은 "준공 이후 매년 10만명 넘는 관광객이 이곳을 방문하면서 지역경제 발전에도 이바지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김호중 소리길은 김천시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자리매김한 만큼 철거는 시기상조라 생각하며 향후 재판을 통해 형이 확정된 이후에 논의해야 할 사안이라 판단된다"라고도 주장했다.


팬들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듯 "이들은 항소심에서 '징역 2년 실형'을 선고받고 국회의원에 출마 후 검찰 독재를 부르짖는 당선인, '불체포특권 포기 선언'을 뒤집고 당에 부결을 읍소했던 당선인, 4년 동안 단 한 차례의 검찰 소환조사도 받지 않은 '무소불위'의 피의자. 이들 모두가 대한민국의 부끄러운 민낯"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치국가에서 자신의 권리를 행사한다는 명목으로 국민을 기망하는 권력자들은 떳떳하게 살아가고 있는데, 자기 잘못을 시인한 이후 반성하며 뉘우치는 김호중에게만 이다지 가혹한 돌을 던지려 하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호소했다.

한편 김천시는 김호중길 철거와 관련해 수사 결과를 지켜본 뒤 판단하겠다는 입장이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