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국서 줄기세포 치료법으로 당뇨 완치 성공…세계 최초 사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국서 줄기세포 치료법으로 당뇨 완치 성공…세계 최초 사례
당뇨 검사 [아이클릭아트 제공]

중국 의료진이 세계 최초로 줄기세포 치료법을 이용해 당뇨병 치료에 성공한 사례가 나와 주목된다.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 창정병원 연구진은 당뇨병 환자(59) 한 명을 대상으로 임상을 실시한 결과 세계 최초로 줄기세포 치료법으로 병을 치료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국제 학술지 '셀 디스커버리(Cell Discovery)'에 게재됐다.

25년 간 제2형 당뇨를 앓고 있던 이 남성은 2017년 신장 이식을 받았지만 췌장이 기능을 거의 모두 상실했다. 그는 당뇨병성 혼수상태에 빠지는 것을 막기 위해 매일 여러 차례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하는 등 치명적인 합병증의 위험이 매우 높은 것으로 간주됐다.

췌장은 인슐린을 생성하는 기관이다. 인슐린은 우리 몸이 혈류의 당량을 조절하기 위해 사용되는 호르몬이다. 당뇨병 환자는 췌장 기능 장애로 인해 혈당을 조절하기 에 충분한 인슐린을 생산하지 못하기 때문에 이러한 혈당 조절에 어려움을 겪는다. 혈액에 당이 너무 많거나 적으면 신경 손상이나 신장 손상, 심장병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이번 임상 실험에는 인슐린을 생성하고, 혈당 수치를 유지하는 췌장에서 발견되는 인공 버전의 세포를 만드는 방법이 포함됐다.

해당 치료법에는 신체가 기능하는 데 필요한 다양한 유형의 세포로 전환될 수 있는 원형 상태의 줄기세포를 사용했다. 이 줄기세포는 상황에 따라 뇌, 근육, 신장, 심지어 췌장 조직으로도 변환될 수 있다.

임상 대상 환자는 지난 2021년 줄기세포 이식을 받았고, 2022년부터 약물 치료를 받지 않고 있다. 논문에는 주사형 인슐린은 물론 먹는 약의 도움도 필요 없는 상태가 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중국의 사례는 환자가 생활 방식을 바꾸지 않고도 혈당을 자연적으로 조절하는 신체의 능력을 회복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시사한다.

연구진은 "새로운 실험실에서 배양된 세포를 이식함으로써 환자가 다시 자신의 인슐린을 생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는 참여하지 않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교의 세포생리학과학과 티모시 키퍼 교수는 "이번 연구가 줄기세포를 이용한 당뇨병 치료 분야에서 중요한 발전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키퍼 교수는 "이 치료법이 환자를 만성 약물 부담에서 해방시키고, 건강과 삶의 질을 향상시키며 의료비 지출을 줄일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치료법의 대단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상용화가 되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