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용보증기금 ""7년간 녹색금융 100조원 공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창립 48주년 기자간담회
최원목 "지역기업 육성도 추진"
신용보증기금이 오는 2030년까지 녹색금융 100조원을 공급하기로 했다. 지방소멸 현상 가속화와 관련해 지역창업 및 지방기업에 대한 종합지원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최원목(사진) 신보 이사장은 27일 창립 48주년을 맞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향후 사업 방향 계획을 밝혔다.

최 이사장은 "신보는 지난해 발표한 새로운 비전인 '보증, 그 이상(Beyond Guarantee)'에 따라 단순한 보증지원의 한계를 넘어 모든 고객이 필요한 시점에 최적의 기관에서 최고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종합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을 지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보는 우선 오는 2030년까지 7년간 녹색금융 분야에 100조원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는 과거 5개년 녹색금융 공급금액의 연평균 성장률(11.1%)과 녹색금융 확대 의지를 반영한 공급목표로, 신보는 이런 자금공급을 통해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 실행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공급목표는 전년 대비 1조원 늘어난 11조1000억원, 오는 2030년 목표는 17조9000억원이다.

지방시대 견인을 위한 종합지원방안도 마련한다.


지방기업의 성장단계에 따라 △지역창업 활성화 △지역기업 육성 △고속성장 지원 △강소·중견 특화지원의 4단계 지원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1단계인 지역창업 활성화를 위해선 지역주력 산업을 영위하면서 창업 7년 이내인 기업에 대한 전용상품을 신설해 보증 한도·비율, 보증료 등에 대한 우대혜택을 제공할 방침이다.
지역기업 육성을 위해선 지자체 연계사업(기회발전특구 입주기업 우대 등)을 추진해 지역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며, 고속성장 지원단계에 있는 기업을 위해선 '지역 코어 기업(가칭)'을 선발해 혁신 아이콘 수준의 지원(한도 200억원 등)을 이어갈 계획이다. 강소·중견기업의 경우엔 대기업과 동반한 국내 투자, 해외 진출에 나설 경우 자금지원을 추진한다.지방 균형발전을 위한 협업도 이어간다. 협업 대상을 기존 5대 광역시에서 도(道) 단위로 확대하고, 지자체 지원사업과 연계한 다각적 사업을 추진한다.아울러 VC 등 민간과 협업체계를 확대하고 우대조치를 마련해 지방 혁신기업에 대한 투자 여건도 개선한다.

최원목 이사장은 "단순 보증지원의 한계를 넘어 모든 고객이 필요한 시점에 최적의 기관에서 최적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종합솔루션을 제공하겠다"면서 "현장의 의견을 담아 정책 당국에 제언하고 유기적으로 민·관·공 네트워크를 형성해 신보형 협업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김경렬기자 iam10@dt.co.kr

신용보증기금 ""7년간 녹색금융 100조원 공급"
최원목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