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갑 닫는 이유 있었네… 3년來 물가 12.8% 껑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민간 소비 증가율도 5%p 하락
소비자물가가 2021년 이후 13% 가까이 뛰면서 소비자들의 지갑이 닫힌 것으로 조사됐다. 물가 상승에 따른 민간 소비 증가율도 5%포인트(p)나 떨어졌다. 특히 고령층은 빚보다 금융자산을 많이 보유하고 있는 만큼 물가상승기에 자산상 손해를 더 많이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7일 공개한 '고물가와 소비'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부터 올해 4월까지 소비자물가 누적·연 환산 상승률은 각 12.8%, 3.8%로 나타났다. 2010년대(연 환산 1.4%) 평균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민간소비의 경우 올해 들어 재개되는 조짐이 보이고 있으나 여전히 추세를 큰 폭으로 하회했다.

물가 상승의 가계별 영향을 보면 물가상승률이 높은 품목을 많이 소비하는 가계일수록 실제 체감하는 실효 물가상승률이 더욱 높아 물가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은 분석 결과 가계의 소비품목 구성(소비바스켓)의 차이를 고려한 실효 물가상승률은 식료품 등 필수재 비중 이 큰 고령층(2020~2023년 중 16%)과 저소득층(15.5%)에서 청장년층(14.3%)이나 고소득층(14.2%)보다 높게 나타났다.

고령층의 경우 대체로 부채보다 금융자산을 많이 보유한 계층인 만큼, 물가 상승에 따른 자산 가치 하락 경로로도 부정적 영향을 받았다.

예외도 있었다. 청년층은 생애주기상 부채를 많이 보유하는 연령층임에도 불구하고, 전세거주자의 전세보증금 실질가치가 하락한 데 따른 영향으로 물가 상승의 부정적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적으로 2021년부터 가파르게 오른 물가가 얼마나 소비를 위축시켰는지 정량적으로 분석한 결과 2021∼2022년 실질 구매력 축소가 약 4%p, 금융자산 실질 가치 훼손이 약 1%p씩 소비증가율을 낮췄다.해당 기간 누적 기준 소비 증가율(9.4%)을 고려할 때 물가 급등이 없었다면 소비가 14% 이상(9.4%+5%p) 늘 수도 있었다는 뜻이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