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오롱글로벌, SK E&S·일진그룹과 PPA 체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재생에너지 필요 수출기업 지원
코오롱글로벌이 풍력전문발전사업자로서 재생에너지가 필요한 국내 수출기업을 지원한다.

코오롱글로벌은 SK E&S, 일진글로벌 등 일진그룹과 국내 첫 민간 PPA(직접전력구매계약, Power Purchase Agreement)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코오롱글로벌은 하사미 풍력발전 사업을 통해 생산된 재생에너지를 공급사업자인 SK E&S를 통해 일진그룹에 매년 최대 37GWh(기가와트시) 규모로 20년간 공급할 예정이다. PPA는 재생에너지 발전사로부터 사용자가 전기를 직접 구매하는 계약이다.

코오롱글로벌은 "이번 계약은 풍력발전단지 분야에서 국내 최초로 체결된 민간 PPA로, 신재생에너지의 민간 공급 확대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최근 글로벌 기업들이 국내 수출 기업에 재생에너지 사용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재생에너지 시장은 소규모 태양광 발전이 많아 재생에너지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회사 측은 부연했다.

코오롱글로벌은 풍력 전문 발전사업자로서 하사미 풍력발전 사업을 시작으로 현재 추진 중인 양산 에덴밸리 풍력, 포항 풍력 등의 사업에서 PPA 체결을 확대할 계획이다.

코오롱글로벌은 풍력단지 시공은 물론 발전 운영에 직접 참여하며 신재생에너지 사업자로서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현재 경주풍력 1·2단지(37.5㎿)와 태백 가덕산 1단지(43.2㎿)·2단지(21㎿)를 운영하는 등 39개 풍력단지(총 1000㎿ 규모)를 운영 중이거나 추진 중이다.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2030년까지 500㎿(메가와트) 규모의 풍력 자산을 확보하고, 국내 수출기업에 연간 1천GWh(기가와트시) 규모의 재생에너지를 공급할 계획"이라며 "PPA를 전국 풍력 사업장으로 확대하고 국내 수출 기업의 재생에너지 지원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코오롱글로벌, SK E&S·일진그룹과 PPA 체결
강원도 태백 하사미풍력발전단지 사업장 조감도. <코오롱글로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