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상목 "`한중 재무장관회의` 개최 협의 중…공급망 이슈 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상목 "`한중 재무장관회의` 개최 협의 중…공급망 이슈 논의"
사진 기재부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한일중 정상회의' 후속조치로 중국 방문 및 한일재무장관 회의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이날 오후 세종청사 중앙동 기자실에서 진행한 현안간담회에서 "지난번 화상으로 한 한중경제장관회의에서 중국 측이 저를 초청했기 때문에 일정을 협의하고 있고, 중국을 방문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저희와 중국측 이슈가 되는 공급망 부분을 포함해 논의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 재무장관회의는 하기로 합의가 됐는데, 여러 사정 때문에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진행한다면 우리나라에서 하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 기재부가 포함된 장관급 협력도 적극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어제부터 한일중 정상회담에 참가했다고 운을 뗀 최 부총리는 "한일중 정상회담이 재개된 데 따라 관련 부처 간 장관회의, 실무회의가 많이 있다"며 "하나하나 따져보니 교착상태였던 사안도 있기에 기재부와 관련된 부분도 제대로 짚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