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CL `3D프린팅 유해물질 평가방법`, ISO 국제표준으로 제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6년동안 엄격한 검증과정 거쳐
'3D프린팅 소재 안전연구' 진행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유관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은 '학교, 사무실 등 비산업 공간에서 3D프린터 사용시 방출되는 유해물질 평가방법'이 국제표준화기구 적층제조 기술위원회(ISO/TC 261)에서 국제표준(ISO/ASTM 52933)으로 제정됐다고 27일 밝혔다.

표준은 학교, 사무실 등 비산업 현장에서 재료압출방식 3D프린터 사용시 방출되는 유해물질 측정 방법과 유해물질 저감을 위한 권고사항 등을 포함하고 있다.

ISO 국제표준은 표준 제안, 검증, 제정에 이르기까지 통상 3~4년이 소요되지만 이번엔 6여년이 걸렸다. 국제표준화기구 적층제조 기술위원회는 미국 재료시험협회 적층제조 기술위원회(ASTM F42)와 중복표준 개발방지(PSDO) 협약을 맺고 있어, 양측 모두 승인해야하는 엄격한 검증과정을 거쳤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재료압출방식(Material Extrusion) 3D프린터는 PLA, ABS 등 필라멘트 소재를 프린터 노즐에서 고온으로 열을 가해 압출한다. 이때 100nm 이하의 초미세먼지와 휘발성유기화합물(VOC) 등이 방출돼 인체에 유해할 수 있다. 특히 환기가 어려운 밀폐된 공간에서 여러 대의 3D프린터를 사용하게 되는 경우 유해물질의 농도가 높아질 수 있으며, 장시간 노출 시 인체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정부는 범부처 '3D프린팅 안전 강화 대책'을 수립해 안전한 3D프린터 사용과 관리 체계를 마련했다. 특히 '3D프린터 안전 이용 가이드라인'을 배포해 작업 시 주의해야 할 위험요인과 안전 수칙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이번에 ISO/ASTM 52933이 제정되면서, 안전 가이드라인에 3D 프린팅 소재와 장비에 대한 실증 평가방법을 적용해 사용환경 안전성을 평가할 수 있게 됐다. KCL은 이 표준을 활용해 '3D프린팅 소재 장비 안전 실증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국제표준 제정을 주도한 성우철 KCL 책임연구원은 "산업공간에 비해 상대적으로 환경이 취약할 수 있는 학교, 사무실 등에서 3D프린터 사용시 방출되는 유해물질 평가 방법을 개발했다"며 "안전한 3D프린팅 환경 조성에 기여할 수 있는 평가방법을 국제표준으로 제정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KCL `3D프린팅 유해물질 평가방법`, ISO 국제표준으로 제정
성우철 KCL 책임연구원(ISO/ASTM JG68 Secretary)이 올해 4월 미국 오하이오 주립 대학교에서 개최된 23차 ISO/TC 261 총회, WG6(Environment, health and safety) 회의에서 국제표준으로 제정된 ISO/ASTM 52933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KCL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