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간 전문가 중심 `원·하청 상생협력 포럼` 발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원·하청 격차 해소를 위해 민간 전문가 중심 포럼을 구성한다. 민간을 통해 각 업계 현장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고 지역·업종 단위 사회적 대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고용노동부는 주요 업종별 원·하청 '상생협력 포럼'이 발족했다고 27일 밝혔다. 포럼은 각 업계의 상황을 공유하고 상생협력 확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은 조준모 교수를 중심으로 조선, 자동차, 석유화학, 항공, 식품 등 5개 업종의 상생협의체 전문가 11명이 참여한다. 이들은 각 업계 상황을 공유하고 상생협력 확산 방안을 모색한다.

고용부는 원·하청이 자율적으로 격차 개선 해법을 모색하는 '새로운 사회적 대화 모델'도 지난해 조선업을 시작으로 자동차, 화학 등 5개 업종에서 확대하고 있다.

원·하청 상생을 포함한 노동약자 보호를 위해 영세 협력사의 복지 증진을 지원하는 '상생연대 형성지원' 사업 규모를 늘리고, 안전·훈련 분야에서도 원·하청 상생 노력을 적극 뒷받침할 계획이다.

이정식 고용부 장관은 "업종별로 문제의식, 상생 노하우 등이 각기 다른 만큼, 이를 서로 공유하고 확장한다면 더 나은 상생방안 모색이 가능할 것"이라며 "각 업계의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고 상생모델을 기반으로 중층적 사회적 대화를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민간 전문가 중심 `원·하청 상생협력 포럼` 발족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난 26일 전북 전주시 소재 전북 외국인 근로자 지원센터를 방문, 현장 간담회를 통해 외국인 근로자의 이용 소감을 청취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