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텀블러세척, 30초면 깨끗하게 `싹`… LG전자 `마이컵`, 스타벅스에 `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전자가 신개념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myCup)'의 보급을 확대하며 다회용컵 사용 문화 확산에 앞장선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실천의 일환이다.

LG전자는 환경부, 스타벅스코리아, 자연순환연대와 함께 27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스타벅스 종로R점에서 '다회용컵 사용 문화 확산을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다회용컵 사용 확산을 위해 마이컵을 개발했다. 2022년 말부터 스타벅스와 함께 일부 매장에서 실제 제품을 시험하고 검증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전국 스타벅스 모든 매장에 마이컵을 순차 설치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자 커피 전문점, 패스트푸드점 등과 매장 내에서 다회용컵 사용 문화 정착을 유도하고 있다. 자원순환사회연대는 다회용컵 사용 문화 확산 캠페인을 진행하고 이에 기반한 성과 모니터링 등 실효성을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마이컵은 카페, 사무실, 공공장소 등에서 텀블러를 쉽고 깨끗하게 세척해 사용하는 제품이다. 디오스 식기세척기의 차별화된 성능과 다방향 세척 등 기술 노하우를 집약했다.

세척기 상단 도어를 열어 텀블러를 뒤집어 넣은 후 문을 닫고 터치스크린이나 마이컵 앱에서 원하는 코스를 선택하면 된다. 스마트폰 앱을 사용하면 세척 후 푸시 알람으로 알려준다.

텀블러 세척기는 고객이 상황에 맞게 선택하도록 2가지 코스를 제공한다. 30초 이내의 빠른 세척을 원하는 고객은 '쾌속 코스'를, 유제품 등을 마신 후 보다 깨끗한 세척과 건조가 필요한 고객은 '꼼꼼 코스'를 선택하면 된다. 두 가지 코스 모두 약 65도의 온수로 텀블러를 세척한다.

LG전자는 사전 테스트 기간 동안 고객 의견을 조사했다. 텀블러 내부뿐 아니라 외부와 뚜껑까지 세척하면 좋겠다는 의견에 따라 텀블러 내·외부를 동시에 세척하도록 다방향 세척 날개를 적용했다.

LG전자는 마이컵을 연내 기업간거래(B2B)용 구독 서비스로 정식 출시한다. 제품을 늘 최적의 상태로 유지하도록 케어 매니저가 주기적으로 방문해 관리해 준다.

또한 마이컵 앱에서 텀블러 세척으로 탄소배출량을 얼마나 줄였는지 세척리포트로 보여주는 등 친환경 플랫폼 서비스를 활용해 고객이 탄소절감에 동참하는 경험을 제공한다. 추후 이를 활용한 이벤트나 챌린지, 숏폼 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를 구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현욱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텀블러 세척기 마이컵 보급 확산으로 다회용컵 사용 문화 정착에 힘쓰겠다"며 "환경보호에 기여하는 다양한 ESG 활동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텀블러세척, 30초면 깨끗하게 `싹`… LG전자 `마이컵`, 스타벅스에 `딱`
한화진(왼쪽 두 번째) 환경부 장관, 손정현(왼쪽 세 번째) 스타벅스코리아 대표이사, 이현욱 부사장(오른쪽 두 번째) LG전자 키친솔루션사업부장, 김미화(맨 오른쪽) 자연순환사회연대 이사장이 27일 서울 종로구 스타벅스 종로R점에서 열린 '다회용컵 사용 문화 확산을 위한 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텀블러세척, 30초면 깨끗하게 `싹`… LG전자 `마이컵`, 스타벅스에 `딱`
LG전자 모델이 마이컵을 이용해 텀블러를 세척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