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형마트 새벽배송 길 뚫리나… 서초구, 제한 완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전 3시~ 오전 2시 영업가능
서울 서초구가 27일 전국 최초로 대형마트 영업시간 제한을 풀어 '새벽배송'을 허용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대형마트 업계는 "규제 완화를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실제로 업체가 바로 새벽배송을 도입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날 서초구는 지방자치단체에 주어진 법적 권한을 활용해 올해 1월 28일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평일로 전환한 데 이어 영업제한 시간을 기존 자정부터 오전 8시(8시간)에서 오전 2시부터 3시까지로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이마트·롯데마트·킴스클럽 등 대형마트들은 "규제 형평성과 소비자 편익 관점에서 정책과 제도가 개선돼가는 과정"이라며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현재 서초구에는 이마트 양재점·롯데마트 서초점·킴스클럽 강남점·코스트코 양재점 등 4개 대형마트와 33개의 준대규모점포(롯데슈퍼·홈플러스)가 있다.

대형마트 업계에선 의무 휴업일의 평일 전환이 전국적으로 확산한 것처럼 새벽 시간대 영업 제한 폐지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일 열린 민생토론회 후속 조치 점검 회의에서 "전국 기초 지방자치단체 76곳이 대형마트 의무 휴업일을 평일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대형마트들은 환영의 입장과 별개로 점포 기반 새벽배송 시행에 대해서는 사업성 검토가 필요해 당장은 서비스 도입에 나서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대형마트 업계 관계자는 "관련 부서에서 해당 내용 확인했고, 내부적으로 사업 가능성 등을 면밀하게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물류센터가 아닌 각 점포 기반 새벽배송을 하려면 시장성과 인력·차량 운용 등과 관련한 손익 검토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기존 대형마트 점포를 물류센터로 활용하는 데에 따르는 추가 투자 비용,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또 다른 대형마트 업계 관계자는 "현재 새벽배송 시장의 판도와 사업의 효율성 등을 고려할때 오프라인 유통업체가 바로 새벽배송을 도입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현재 쿠팡과 마켓컬리 같은 전자상거래 업체는 수도권과 각 지역 거점에 대규모 물류센터를 두고 신선식품을 포함한 다양한 상품에 대한 새벽배송을 하고 있다.
반면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은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라 오전 0시부터 새벽 시간대 영업이 제한된다. 법제처가 이 시간대에 창고에서 물건을 빼내 온라인 주문 고객에게 배송하는 행위도 '영업'으로 본다는 유권 해석을 내놨기 때문이다.



정부는 대형마트 온라인 새벽배송을 허용하고, 의무휴업일을 주말에서 평일로 바꿀 수 있도록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을 추진했으나 21대 국회가 오는 29일로 임기가 종료될 예정이라 법안 폐기 가능성이 크다.

지방자치단체별 규제 완화가 아니라 근본적으로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업계는 주장하고 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대형마트 새벽배송 길 뚫리나… 서초구, 제한 완화
시민들이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