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방산침해대응협의회, 방산정책 등 각계 전문가 51명 자문위원 위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방산침해대응협의회는 '2024 방산침해대응협의회 자문위원 위촉식'을 열고 각 계의 전문가 총 51명으로 이뤄진 자문단 구성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자문단은 법조계와 학계, 방위산업 정책, 안티 탬퍼링(Anti-Tampering), 사이버보안 성숙도 인증(CMMC), 클라우드, 해킹 등 7개 분야의 국내 최고 전문가로 이뤄졌다. K-방산 경쟁력 상승에 따른 수출 계약 시 국제분쟁이나 해외생산 기술유출 위험 등에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해 위촉됐다.

자문단은 향후 방산 침해 관련 정책 제언과 동시에 K-방산을 효과적으로 홍보하는 등 선진 방산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방산 침해 선제 대응을 위한 제도 개선 활동, 미국 국방부 CMMC 인증 위한 지침서 개발, 방산망 클라우드 도입 방안 마련, 적성국의 사이버 해킹 공격 조기 탐지 및 대응, 방산 무기 해외 생산 시 기술보호 대책 마련 등 국내 방산 관련 주요 현안에 대한 자문 활동에 집중하게 된다.

지난해 9월 출범한 방산침해대응협의회는 현대로템과 LIG넥스원 등 국내 주요 방산기업 15곳, 한국방위산업진흥회와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 등 유관 기관, 국정원, 국방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관세청, 국군방첩사령부 등 정부기관으로 구성됐다.


현재까지 두 차례의 정기총회를 거쳐 정관 및 조직, 사업추진계획 등을 확정했고 방산 4대 강국 도약을 뒷받침하기 위한 총 43개 과제를 도출해냈다. 올해는 이 가운데 19개 과제를 수행한다.
이용배 방산침해대응협의회 회장은 "대한민국 최고의 전문가 분들을 자문위원으로 모시게 돼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이번 자문단 위촉을 통해 협의회 활동의 전문성과 객관성을 높일 뿐만 아니라 민·관·학이 방산 침해에 공동 대응하며 더욱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방산침해대응협의회, 방산정책 등 각계 전문가 51명 자문위원 위촉
27일 방산침해대응협의회 자문위원 위촉식을 마치고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방산침해대응협의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