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윤진식 무협 회장, 美 하원의원 보좌관 초청 간담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진식(사진)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미국 대선을 5개월여 앞둔 시점에서 우리나라를 찾은 미국 의원 보좌관들과 만나 경제·안보 협력에 대한 미국 의회의 우호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무협은 윤 회장이 지난 2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미 하원의원 보좌관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윤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미국 각 주에 진출한 한국 기업에 안정적인 투자·사업 환경이 조성되도록 상·하원 의원들의 관심이 필요하다"며 "투자 기업에 부담을 주는 보호무역조치의 완화·인력난 해소를 위한 한국인 전문인력 전용 비자 쿼터 신설 법안인 '한국 동반자 법안' 대한 지지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8명의 미국 하원의원 고위 보좌관 중에는 '한국 동반자 법안'을 대표 발의한 공화당 영 김 하원의원, 공동발의자로 참여한 민주당 지미 고메즈 하원의원, 그레이스 맹 하원의원의 비서실장이 포함됐다.

무협은 29일 미국 진출 국내 기업, 미국 주 정부 대표부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하는 '미 하원의원 보좌관 초청 네트워킹 간담회'를 개최해 국내 기업과 미국 정계 인사 간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윤 회장은 미 대선을 앞두고 미국 정·재계와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한 경제외교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달 초에는 미국을 방문해 아웃리치 활동을 전개한 바 있다.

조나단 데이 조 윌슨 하원의원 비서실장은 "이번 방한을 통해 한국의 경제 발전에 대해 큰 감명을 받았다"며 "양국이 안보·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을 이뤄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장우진기자 jwj17@dt.co.kr



윤진식 무협 회장, 美 하원의원 보좌관 초청 간담회
윤진식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지난달 2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4 경제인과의 만남-재외공관장-기업인 1대1 상담회·오찬'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