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솔리비스, 전고체전지용 고체전해질 생산공장 착공…"연내 완공 목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고체전해질을 양산할 솔리비스의 생산공장이 연내 완공을 목표로 첫 삽을 떴다. '꿈의 전고체전지' 상용화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솔리비스는 지난 24일 강원도 횡성군 우천일반산업단지에서 전고체배터리 핵심소재 대량생산을 위한 '솔리비스 고체전해질 횡성 제1공장' 착공식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솔리비스는 공장 설립 1단계로 총 152억원을 투입해 올해 안에 공장동, 창고동, 사무동 등 공장건물 3개동 건설에 나선다. 향후 준공되면 연간 40톤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이날 착공한 '양산 1공장'은 2251평 크기의 고체전해질 제조공장이다. 솔리비스가 20여억원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해 개발한 최첨단 고체전해질 생산공정 '3세대 습식합성 양산플랫폼'이 적용됐다.

김명기 횡성군수는 "이 곳 횡성에서 차세대 이차전지의 초석이 될 고체전해질을 생산하는 것은 큰 의미를 가진다"며 "솔리비스가 글로벌 최고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횡성군에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솔리비스 고체전해질은 자체개발한 세계 최고 수준의 습식합성공정을 적용해 현재까지 알려진 학술연구와 시험을 통틀어 가장 높은 이온전도도를 보인다. 제품의 입도 사이즈와 분포 등을 고객사의 요청에 따라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것도 강점이다.
솔리비스는 국내 최초로 전고체전지 국책과제와 연구실을 운영한 한양대학교 신소재공학부의 신동욱 교수가 창업한 혁신기술기업이다. 20여년의 연구경험을 토대로 세계적인 수준의 고체전해질 양산 원천기술과 국내외 관련특허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신동욱 솔리비스 대표는 "이번 횡성 제1공장은 솔리비스가 한 단계 더 도약해 고체전해질 분야에서 국내를 넘어 명실상부 글로벌 넘버원이 되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올해 말 횡성 제1공장이 완공되면 전고체 배터리 양산을 준비하고 있는 고객들의 니즈를 맞출 수 있어 전고체 배터리 시장의 개화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솔리비스, 전고체전지용 고체전해질 생산공장 착공…"연내 완공 목표"
신동욱 솔리비스 대표. 솔리비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