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태광, 계열사 대표·임직원 대상 `챗GPT` 특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태광그룹이 '챗(Chat)GPT' 특강을 실시했다. 향후 챗GPT 활용 경연대회도 열고 실제 업무에도 광범위하게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태광그룹은 주요 계열사 대표들과 경영협의회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지난 22일과 24일 이틀간 특강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태광그룹 소속 12개 주요 계열사 대표들이 참여하는 경영협의회는 주요 경영 현안을 논의하는 그룹 내 최고의사결정 기구다.

이 자리에서 인공지능(AI) 데이터 교육 전문 기업인 휴마인의 조혜준 대표는 '업무효율 제고를 위한 챗GPT 활용'을 주제로 강연했다. 조 대표는 생성형 AI와 챗GPT의 개념, 업무 관련 자료 검색과 조사 효율화, 데이터 활용법, 예측 모델을 통한 사업 최적화 등에 대해 설명했다.

태광그룹은 챗GPT에 대한 직원들의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경연대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또 데이터 분석과 마케팅은 물론이고 인사, 재무 등 주요 업무에 챗GPT를 실제 적용하는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태광그룹 관계자는 "AI활용 능력은 업무 효율화를 넘어 기업의 경쟁력과 직결된다"며 "직원들이 실제 업무에 AI의 활용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교육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광그룹 금융계열사들은 AI 등을 활용한 '인슈어테크' 부문을 강화하는 등 디지털 전환작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흥국생명은 지난 2022년 AI를 활용해 보험금 접수 프로세스 전반을 자동화한 '인공지능 문서인식 시스템'을 상용화한 데 이어 최근 AI 로보어드바이저가 운영하는 펀드로만 구성된 변액연금을 출시했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보험 분야에도 AI를 활용할 수 있는 업무가 많다"며 "지속적인 디지털 혁신으로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태광, 계열사 대표·임직원 대상 `챗GPT` 특강
태광그룹 경영협의회 임직원들이 '업무효율 제고를 위한 챗GPT 활용'을 주제로 열린 특강을 듣고 있다. 태광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