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판 NASA` 우주항공청 공식 출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영빈 청장, 네가지 역할 제시
국가 우주항공 전담기관인 우주항공청이 27일 경남 사천에서 공식 출범하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윤영빈 초대 우주항공청장은 내정자 신분을 떼고 이날 직원들과 함께 우주청 임시청사로 첫 출근했다. 윤 청장은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수많은 우주항공인들이 염원해 온 우주청이 드디어 개청하게 돼 기쁘며, 설렘과 동시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주항공청 설립이 민간 주도의 우주산업 생태계 조성을 통해 우리나라를 본격적인 우주경제 강국으로 이끄는 중요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청장은 우주청 청사 1층에서 열린 '개청기념 직원 조회'에서 직원들을 격려하고 우주청이라는 새로운 문을 함께 열어가자고 말했다. 윤 청장은 자신의 역할을 '오케스트라의 지휘자'에 비유하며 우주청 탄생의 의미와 역할을 제시했다.

그는 "개개인의 능력과 역량이 최대한 발휘될 수 있도록 적시 적소에 역할을 부여하고, 각자의 전문성이 확실한 성과로 이어질 수 있는 유연하고 창의적인 근무환경을 마련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개방적인 소통채널 활성화와 긍정적인 조직문화 조성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우주항공청의 역할은 국가 우주항공 정책 수립, R&D 수행 및 인력양성, 산업진흥, 국제협력 등 네 가지를 꼽았다. 윤 청장은 "의자의 네개 다리가 균형과 조화를 이뤄 바로 설 수 있듯이 각 부서의 균형과 조화가 잘 이뤄질 때 우주청은 제 자리를 잡을 수 있다"며 "우리나라가 세계 7대 우주기술강국에 진입했다고 하지만, 1위에서 6위까지 국가와는 아직 많은 격차가 있는 것이 엄연한 사실"이라고 평가했다.


윤 청장은 우리나라가 진정한 우주기술강국이 되기 위해선 산학연관 협력과 노력, 명확한 중장기 우주개발 목표·비전 제시, 예산 확보 및 과감한 투자, 국제협력 역량, 민관 긴밀한 파트너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청장은 "앞으로 우주항공청은 도전과 성취의 연속이 될 것"이라며 "우리 모두의 능력과 힘을 모아 꿈을 향해 나아가며 미래를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우주항공청은 차관급 윤영빈 청장과 1급 공무원인 노경원 차장, 존 리 우주항공임무본부장 등 총 293명 정원으로 신설됐지만, 출범 초기 110여명 정도가 근무하며 나머지 인력은 하반기에 충원할 계획이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한국판 NASA` 우주항공청 공식 출범
윤영빈 우주항공청장은 27일 첫 출근길에서 "우주청 설립이 우리나라를 본격적인 우주경제 강국으로 이끄는 디딤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과기정통부 제공

`한국판 NASA` 우주항공청 공식 출범
윤영빈 우주항공청 초대 청장이 27일 경남 사천 우주항공청사로 첫 출근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한국판 NASA` 우주항공청 공식 출범
윤영빈(앞줄 왼쪽 여섯번째) 우주항공청장이 27일 경남 사천에 위치한 우주항공청사에서 첫 출근한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