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양자과학기술 메카 새 도약"... KAIST, 첨단 양자팹 조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과기정통부, 사업 주관기관 선정..8년간 451억원 투입
나노종기원, 표준연, 대전TP 등 참여..신규 양자팹 구축
KAIST에 오는 2031년까지 국내 최대 규모의 양자팹이 들어선다. 기존 장비와 인프라를 활용해 내년부터 운영에 들어가고, 이후 새 부지에 양자 공정 장비 등을 갖춰 첨단 양자팹으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KAIST와 대전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한 '개방형 양자공정 인프라 구축사업'에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양자 산업화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필수 인프라인 양자 전용팹을 구축해 전문 제작 서비스를 제공하고, 공정 개발과 인력 양성 등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내 최대 양자 전용 설비가 구축되고, 높은 수준의 공정 환경과 사용자 중심 개방형으로 운영된다.

사업은 올해부터 2031년까지 8년 간 국비 234억원, 시비 200억원, 민간 부담금 17억원 등 총 451억원이 투입돼 2028년부터 본격적인 양자공정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KAIST는 주관기관으로 첨단 양자팹 건립과 양자 인프라 시설·장비 구축을 추진한다. 나노종합기술원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공동기관으로 사업에 참여하고, SK텔레콤과 대전테크노파크가 위탁기관으로 역할을 한다.

특히 대규모 팹을 운영해 온 KAIST와 나노종합기술원이 공동으로 양자팹을 운영해 공정의 전문성과 사업성을 확보하고, 양자기술 선도기관인 한국표준과학연구원과 다양한 플랫폼의 핵심 공정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SK텔레콤과는 양자 광집적회로 모듈 개발을 추진하고, 양자기업을 특화해 지원하는 대전테크노파크는 중소기업의 양자팹 활용 및 창업 활동을 돕는다.


우선, KAIST 미래융합소자동 내 기존 클린룸과 다수의 기존 장비를 활용해 내년부터 1차 운영에 돌입하고, 신규 양자팹은 미래융합소자동과 나노종합기술원에 인접한 1500㎡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건설할 예정이다. 신규 양자팹 건설에는 대전시가 200억원을 지원한다.
조용훈 KAIST 물리학과 교수는 "다양한 양자 플랫폼 구현에 필요한 공정을 연구하는 사용자 관점에서 양자팹을 운영할 수 있도록 협의체를 구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양자과학기술 메카 새 도약"... KAIST, 첨단 양자팹 조성
KAIST 대전 본원에 건립될 국내 최대 규모의 '첨단 양자팹' 조감도.

KAIS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