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학교의 자랑` 김호중 모교엔 트바로티 집…전 교장은 "호중이는 정치적 희생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학교의 자랑` 김호중 모교엔 트바로티 집…전 교장은 "호중이는 정치적 희생양"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지난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와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 씨의 별명인 '트바로티'를 내건 쉼터가 김 씨 출신 학교에서 운영되고 있어 논란이다.

김 씨가 졸업한 김천예술고등학교에는 김 씨를 기념해 만든 쉼터인 '트바로티 집'이 운영되고 있는데, 이곳에는 김 씨의 사진과 보도자료 등이 설치돼 있다. 이곳은 김 씨의 팬들이 방문하는 등 김 씨 관련 명소로 이름을 날리기도 했다.

27일 김천예술고등학교에 따르면 '트바로티 집'은 '김호중 소리길'이 만들어지기 1년 전인 2020년 9월께 준공됐다.

해당 쉼터는 김천시가 교육여건 지원사업으로 학교측에 2417만원을 지원해 8.5평 규모로 만들어졌다. 김천시 관계자는 "학교 측의 학생 휴게시설 요청으로 지원 된 것"이라며 "'트바로티 집'이라는 명칭은 학교 측에서 임의로 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학교에 설치된 김 씨 쉼터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한 시민은 "학폭도 모른 척, 겨우 일 년 반 다닌 학생을 내세운 학교가 문제 있다"고 비판했다.

김천예고 전 교장 A씨는 가수 김씨를 옹호하는 유튜브 영상을 게재하기도 했다. A씨는 김 씨가 구속되기 전인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상을 통해 "(호중이에게) 가혹한 여론몰이로 사람을 죽이려 들다니 안타깝다"며 "힘없는 가수의 잘못은 용납 못 하면서 중죄인 정치인들에게는 그렇게 관대할 수 있는지"라고 호소했다.

이에 한 시민은 "제자가 잘못하면 꾸짖어야 할 건데, 전 교장 A씨는 '호중이는 정치적 희생양'이라는 취지의 동영상을 올렸다"고 비판했다.

경북도교육청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학교의 자랑이어서 홍보 차원에서 만들었을 수도 있겠다"며 "학교 측이 전달해 온 바로는 공식적인 철거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학교의 자랑` 김호중 모교엔 트바로티 집…전 교장은 "호중이는 정치적 희생양"
김천예고 '트바로티 집'.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