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보험硏 "기후변화로 저소득층 질병 위험 커…소액 보험 필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후변화와 건강 형평성 보고서
정책당국·보험사 대응 과제 제시
보험硏 "기후변화로 저소득층 질병 위험 커…소액 보험 필요"
<연합뉴스 자료사진>

보험업계가 갈수록 심화하는 기후변화에 대응해 건강 형평성을 개선할 수 있도록 저소득층을 위한 소액 보험 상품 공급 등에 나서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김경선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26일 '기후변화와 건강 형평성' 보고서를 통해 최근 이슈가 되는 기후변화로 인한 건강 불평등 문제를 점검하며 정책당국 및 보험회사의 대응 과제를 제시했다.

기후변화는 기온 상승 및 대기오염 증가, 빈번한 기상 이변과 같은 요인들로 인해 사람들의 건강과 안전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전반적인 기온과 폭염일수는 상승 추세를 보이며, 미세먼지 및 오존 등 대기오염 지수가 악화되고 있다.

이같은 기후변화는 심장 및 호흡기 질환, 불안, 우울증 등 신체·정신질환을 유발 및 악화시키고, 매개 감염병과 수인성 질병의 확산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기후변화는 소외된 지역사회에 불균형적으로 큰 영향을 미치면서 계층별 건강 불평등을 심화시킬 수 있다. 김 연구위원은 "취약계층은 열악한 주거 환경에 있고 야외작업 노동 참여가 높음에 따라 기후변화 위험에 더 많이 노출될 뿐만 아니라 이러한 위험으로부터 복구할 수 있는 능력과 자원이 적은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는 기후변화에 따른 건강 위험에 대응해 건강 불평등을 완화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건강권은 생존의 기초로 중요한 국민의 기본 권리이기에, 이를 실현하는 것은 국가의 중요한 과제"라고 주장했다.


보험硏 "기후변화로 저소득층 질병 위험 커…소액 보험 필요"
건강 형평성 제고를 위한 정책·경영 과제. <보험연구원 제공>

또 정책당국은 기후변화로 인한 건강 불평등 문제에 대응해 중·장기 대책을 마련하고, 사회보장 제도 내에서 취약계층의 의료 서비스 접근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했다. 기후변화 저감 노력을 통해 건강 위험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김 연구위원은 보험회사의 경우 기후 위험에 대한 대비가 부족한 저소득층을 위해 소액 보험 상품을 공급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다양한 부가 서비스와 혁신적인 보험 상품을 개발 및 제공함으로써 새로운 시장 기회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보험사는 기후 위기 대응 및 상생금융 실천의 일환으로 소액 보험 상품을 제공할 필요가 있고, 이때 저렴한 보험료로 보장을 제공할 수 있는 지수보험 형태의 상품 개발을 고려해 볼 수 있다"며 "기후 위험과 관련해 건강 관리부터 부가 서비스 제공에 이르는 전체 건강 가치사슬에서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수익 흐름을 다양화하고 새로운 시장 확대를 도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