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거래소, 밸류업 가이드라인 확정…27일 준비된 기업부터 공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거래소, 밸류업 가이드라인 확정…27일 준비된 기업부터 공시
정은보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지난 24일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거래소 제공]

한국거래소는 26일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일환으로 마련된 기업가치 제고 계획 공시 가이드라인을 확정하고 오는 27일부터 공시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지난 2일 초안 공개 이후 추가 의견 수렴을 통해 수정·보완됐다. 기업 현황진단 중 재무지표를 선정할 때 '성장성' 항목에 기존 매출액과 이익 증가율 외에 'R&D 투자' 관련 지표를 추가해 '투자를 통한 가치제고' 방식을 강조할 수 있다.

또 특정 사업부문 강화, R&D 투자 확대, 사업 포트폴리오 개편, 자사주 소각 및 배당 등 주주환원, 비효율적 자산 처분 등 다양한 계획 예시 중 기업들이 특성별·성장단계별로 각각에 맞는 계획 수립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비재무지표 현황진단 중에서는 지배구조 지표 중 '감사의 독립성'과 관련, '내부감사 지원조직의 독립성', '내부감사기구 주요 활동내역의 공시'를 추가해 예시를 다변화했다.

가이드라인은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기업개요-현황진단-목표설정-계획수립-이행평가-소통'의 목차로 작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기업개요는 기본적 기업정보를 담고, 현황진단은 지표를 활용해 기업 현황을 파악하고 향후 개선 필요 사항을 도출하도록 한다. 목표설정에선 현황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기업별 특성을 반영한 기업가치 제고 목표를 설정한다. 계량화된 수치 대신 정성적 목표 설정도 가능하다는 것이 거래소의 설명이다.

계획수립에선 물적·인적자본 투자, 사업구조 개편, 주주환원 확대 등 목표 달성을 위해 다양한 계획을 제시하게 된다. 이행평가에선 잘된 점과 보완이 필요한 점을 평가하고 그 결과를 새로운 계획수립에 반영하도록 한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오는 27일 시행되며, 이후 준비가 되는 상장사부터 공시에 나선다. 투자자와의 적극적 소통을 위해 향후 공시 일정을 사전 안내하는 예고 형태 공시도 가능하다.
거래소는 자발적 공시 지원을 위해 공시책임자와 담당자를 대상으로 기업가치 제고 계획 공시 교육과, 찾아가는 지역 설명회를 개최한다.

중소 상장사를 위한 일대일 맞춤형 컨설팅과 공시 영문번역 서비스도 다음 달부터 제공한다. 기업가치 제고 계획 수립 및 이행에 대한 이사회의 적극적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상장기업 시사들을 대상으로 안내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3분기에는 기업가치 우수기업 및 가치제고 기대기업으로 구성된 'KRX 코리아 밸류업 지수'를, 4분기에는 지수 연계 상장지수펀드(ETF) 등 금융상품을 개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정은보 거래소 이사장은 "소통에서 강조하고 싶은 부분은 가이드라인의 핵심 특징 중 '자율성'과 '선택과 집중 가능성'"이라며 "상장기업들이 자율적으로, 개별 특성에 맞는 최선의 계획을 집중적으로 수립·이행·소통함으로써 밸류업 프로그램이 조속히 확산하고 한국 자본시장이 재평가받도록 협력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