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기부, 중소 프랜차이즈 대상 `SaaS 보급` 시범 추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희망 가맹점 1000곳 대상…1년간 구독료 지원
성과 분석 후 일반 자영업자로 지원 확대 추진
중기부, 중소 프랜차이즈 대상 `SaaS 보급` 시범 추진
중소벤처기업부 현판. <연합뉴스>

정부가 소상공인 매장 1000곳에 단골고객, 재고, 매출 관리 등을 돕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설치를 지원한다. SaaS는 외부 전문기업이 운영하는 매출분석, 재고관리, 고객예약 관리 등의 서비스를 구독 형태로 활용하는 소프트웨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디지털 전환 확산을 통한 소상공인 경쟁력 제고를 위해 SaaS 보급 지원 사업을 시범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미 시중에 상용화된 소프트웨어 서비스의 사용료(구독료)를 1년간 지원하는 방식이다.

중기부는 소상공인이 이번 사업을 통해 매출액, 재고 등 정보를 손쉽게 관리하고, 예약, 포인트 적립, 할인쿠폰 발행 등을 통한 홍보·마케팅과 단골고객 확보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시범적으로 중소기업 규모의 프랜차이즈 본부별로 참여를 원하는 가맹점을 파악해 일괄적으로 보급하고, 사업 성과를 분석·보완해 내년부터 일반상점에 확대 보급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신청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오는 27일부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대건 소상공인정책관은 "데이터의 효율적 활용이 소상공인에게도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앞으로 소프트웨어를 통한 디지털 전환을 적극 추진해 소상공인의 역량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