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통령실 "연금개혁, 22대 국회서 논의해 추진하는 게 타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통령실은 26일 국민연금 개혁과 관련해 "22대 국회에서 충실히 논의해 추진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연금 개혁은 모수 개혁과 구조 개혁 모두 필요한 지난한 과제로 청년과 미래세대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국민 모두의 의사를 반영해 결정해나가는 타협과정과 절차도 중요하다"며 "여야가 시간에 쫓겨 결정하기보다 국민 전체, 특히 청년세대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21대 국회가 불과 3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대타협으로 이뤄지기에는 절대적으로 시간이 부족하다"며 "여야 간 수치에 대한 의견이 어느 정도 있기 때문에 이를 토대로 22대 국회에서 추진하는 것이 타당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야는 국민연금 보험료율을 현재의 9%에서 13%로 인상하는 데는 합의했으나, 생애 평균 소득 대비 연금액 비율을 뜻하는 소득대체율 수치와 구조 개혁 등을 두고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소득대체율 44%를 수용하겠다며 여권에 국민연금 개혁안 처리를 요구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대통령실 "연금개혁, 22대 국회서 논의해 추진하는 게 타당"
대통령실 전경

[속보] 대통령실 "연금개혁, 22대 국회서 충실히 논의해 추진하는 게 타당"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