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용 만난 中 리창 "안심할 투자환경 약속…대중 협력 환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리창 중국 총리가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6일 한국을 방문한 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만나 투자 확대 등 경제협력을 위한 제도적 지원을 약속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리 총리는 이날 자리에서 "경제무역 협력은 중한 관계의 바닥돌"이라며 "중한 산업 사슬의 공급망은 깊이 상호 연결돼 있다. 삼성의 대중 협력은 한중 양국의 상호 이익과 협력 발전의 생생한 축소판"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국의 지속적인 경제 발전과 신흥 산업의 지속적인 출현으로 협력의 전망은 점점 더 넓어질 것"이라며 "양국 기업이 첨단 제조, 디지털 경제, 인공지능, 녹색개발, 바이오 의약품 등의 분야에 대한 협력 잠재력을 발굴해 더 나은 협력을 달성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외자 기업은 중국 발전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힘"이라며 "제도적 개방 추진, 시장 접근 확대, 외자 기업의 국민 대우 구현, 기업의 우려와 요구 적극 해결, 더 나은 비즈니스 환경 제공 등을 통해 더 많은 외자 기업이 더 안심하고 중국에 투자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삼성 등 한국 기업들이 중국에 대한 투자 협력을 계속 확대하겠다"며 "중국의 새로운 발전으로 인한 새로운 기회를 더 많이 공유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전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 부회장이 삼성그룹의 중국 투자 협력 상황을 소개하며, 중국 정부가 삼성의 중국 생산 경영에 전폭적인 지원에 감사를 표했다고 전했다. 또 삼성은 중국에서의 발전을 견지하고 중국 인민이 좋아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며, 한중 상호 이익 협력에 계속 공헌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이재용 만난 中 리창 "안심할 투자환경 약속…대중 협력 환영"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삼성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