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머스크 `xAI`, 엔비디아 칩 10만개 넣은 슈퍼컴 구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자신의 인공지능(AI) 스타트업 xAI를 위해 대규모 슈퍼컴퓨터 투자에 나선다.

25일(현지시간) 디인포메이션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달 투자자 대상 프레젠테이션에서 xAI의 챗봇 '그록(Grok)'의 차기버전 학습·운영을 위해 10만개의 칩이 필요하며, 이를 슈퍼컴퓨터로 통합 구축해 2025년 가을까지 가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계획 중인 이 슈퍼컴퓨터를 테슬라의 공장 이름처럼 '기가팩토리 오브 컴퓨트(Gigafactory of Compute)'라고 지칭했다. 엔비디아 H100 GPU로 이를 구성, 메타의 AI학습용 인프라 등 현존하는 가장 큰 GPU 클러스터에 비해 최소 4배 규모로 세운다는 계획이다.

머스크가 오픈AI 대항마로 지난해 7월 설립해 CEO를 맡고 있는 xAI는 연말에 내놓은 '그록'에 이어 곧 '그록2'를 출시할 예정이다. 머스크가 언급한 차기버전은 '그록3'로, 그는 지난달 X(옛 트위터)에서 진행된 노르웨이 국부펀드와의 인터뷰에서 "그록2 훈련에 H100 2만개가 필요했고 그록3의 경우 10만개가 필요할 것"이라며 칩 부족에 따른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머스크가 오라클과의 협력을 강화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디인포메이션은 xAI가 100억달러(약 13조6800억원) 규모 계약을 통해 OCI(오라클클라우드인프라)의 GPU서버 등을 다년간 임대하는 방안을 오라클 경영진과 논의해왔다고 전했다. xAI는 현재도 오라클 클라우드의 최대 고객으로, 클러스터 하나에 해당하는 약 1만6000대의 H100 서버를 이미 이용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xAI는 60억달러(약 8조208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가 최근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고, 이 중 상당 부분을 AI인프라 확보에 투입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머스크의 이 AI스타트업과 테슬라는 엔비디아 1분기 실적 발표에서 올 연말 출시되는 차세대 칩 '블랙웰'의 첫 고객으로 아마존웹서비스(AWS), 구글, 메타, 마이크로소프트(MS), 오픈AI, 오라클과 함께 언급되기도 했다.

머스크와 xAI는 지속적으로 자금 확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번 슈퍼컴퓨터 구축이 추진돼도 경쟁자와의 격차를 좁히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지난 3월 디인포메이션은 MS와 오픈AI가 1000억달러(약 136조8000억원)를 투입해 슈퍼컴퓨터를 포함한 대규모 AI데이터센터를 향후 6년에 걸쳐 구축하는 '스타게이트(Stargate)' 프로젝트를 계획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머스크 `xAI`, 엔비디아 칩 10만개 넣은 슈퍼컴 구축
일론 머스크 xAI CEO.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