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도 영유아 병원서 산소통 `펑`…화재로 신생아 6명 사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도 영유아 병원서 산소통 `펑`…화재로 신생아 6명 사망
26일(현지시간) 인도 델리의 한 영유아 병원에서 사람들이 불에 탄 건물을 보고 있다. [델리 AP=연합뉴스]

인도 델리 한 영유아 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신생아 6명이 숨졌다.

26일(현지시간) 힌두스탄타임스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30분께 델리 동부 비베크 비하르 지역 한 영유아 병원에서 불이 났다.

델리 소방 당국은 14대의 소방차를 출동시켜 화재를 진압하고 병원에 입원해 있던 12명의 신생아를 구출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그러나 이 중 6명이 사망하고 1명은 인공호흡기에 의존한 채 위독한 상황이다.

아툴 가르그 델리 소방서장은 "병원 내 보관 중이던 산소통이 폭발하면서 불이 너무 빨리 퍼져 사고도 커졌다"고 설명했다.


현지 언론은 주민 제보를 바탕으로 사고 병원에서 불법으로 산소통 충전 영업을 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총리는 엑스(X·옛 트위터)에 "우리는 이번 사고로 무고한 아이들을 잃은 이들과 함께한다"며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으며 과실을 저지른 사람은 누구든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