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형 사드` 개발 완료...더 높은 곳에서 北 미사일 파괴 가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형 사드` 개발 완료...더 높은 곳에서 北 미사일 파괴 가능
한국형 사드 발사 모습(사진=연합뉴스)

'한국형 사드'로 불리는 장거리 지대공 유도무기(L-SAM)의 개발이 완료됐다. 이르면 내년부터 양산 단계에 들어가고 2028년께 전력화돼 실전 배치될 전망이다.

25일 방위사업청 등에 따르면 L-SAM은 최근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 전투용 적합 판정은 기술적 개발 목표와 군의 요구 기준을 충족했다는 의미다.

기존에는 상층 방어를 미군이 운용하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에 의존했는데 L-SAM이 전력화되면 방어망 운용의 폭이 한층 넓어진다. L-SAM이 요격하지 못하는 미사일은 고도 40㎞ 안팎에서 패트리엇(PAC-2/PAC-3) 및 국산 중거리 지대공미사일(M-SAM) 개량형인 천궁-Ⅱ가 요격하고, 고도 20㎞ 이하에서는 천궁 기본형이 대응한다. 이처럼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는 다층적 방어체계이다.


군은 L-SAM에 이어 요격 고도가 더 높은 L-SAM 블록-Ⅱ를 개발 중이며, 요격 고도가 100㎞를 넘는 미국산 SM-3 해상탄도탄요격유도탄을 들여오겠다는 결정도 지난달 내렸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