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공지능도 제대로 배워야 쓸모"...AI 탑재한 구글 새 검색엔진 오답 화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바마가 미국 무슬림 대통령이라는 답변, 뜨거운 차 안에 개를 둬도 안전하는 답변 등
"인공지능도 제대로 배워야 쓸모"...AI 탑재한 구글 새 검색엔진 오답 화제
사진=연합뉴스

생성형 인공지능(AI) 제미나이를 탑재한 구글의 새로운 검색 엔진의 어이없는 답변이 화제다.

미 정보통신(IT) 매체 더버지 방송 등은 24일(현지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엑스(X·옛 트위터)에 'AI 개요'(Overview)라고 하는 구글의 새 검색 기능이 잘못된 답변을 제시하는 사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고 보도했다. 'AI 개요'는 기존 검색 엔진에 생성형 AI 제미나이를 탑재해 이용자 질문에 빠르게 요약된 답변을 보여준다.

이 보도에 따르면 'AI 개요'는 "미국에 몇 명의 무슬림 대통령이 있었느냐"는 한 이용자의 질문에 "버락 후세인 오바마라는 한 명의 무슬림 대통령이 있었다"는 잘못된 답변을 내놓았다. 또 "개를 뜨거운 차에 놔둬도 괜찮은가"라는 질문에는 "개를 뜨거운 차에 놓아두는 것은 항상 안전하다"고 답하며 가상의 노래도 언급했다. "사람이 하루에 얼마나 많은 돌을 먹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는 "UC 버클리 지질학자들에 따르면 하루에 적어도 하나의 작은 돌을 먹어야 한다"고 답했다.

구글의 생성형 AI가 잘못된 답변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구글은 지난 2월 제미나이에 이미지 생성 기능을 추가했지만, 20여일 만에 서비스를 중단한 바 있다. 미국 건국자나 아인슈타인 등 역사적 인물을 유색인종으로 묘사하고, 독일 나치를 아시아인종으로 생성했기 때문이다. 작년 2월에는 AI 모델 '바드'를 출시하고 시연하면서 태양계 밖의 행성을 처음 찍는 데 사용된 망원경을 유럽남방천문대의 초거대 망원경(VLT)이 아닌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JWST)이라고 답해 오답 논란이 일기도 했다.

구글 측은 "이런 오류는 대개 잘 잘하지 않는 질문에서 나타난 것"이라고 해명했다고 더버지는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