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부 "6월에도 김 할인지원…작황 부진 마늘·양파, 필요시 비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업성장 사다리 구축방안' 논의…조만간 발표"
정부 "6월에도 김 할인지원…작황 부진 마늘·양파, 필요시 비축"
사진 기재부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24일 "최근 농산물·석유류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나, 중동 정세 불안, 이상기후 등 불확실성이 여전히 크다"며 "정부는 여름철 기상여건, 어한기(6~7월) 등 물가 불안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김 차관 주재로 열린 '경제관계차관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는 물가 상황 등이 논의됐다.

일부 지역에서 작황이 부진한 마늘·양파는 수급을 보아가며 필요시 비축을 추진하고, 배추는 비축(1만t(톤))과 출하조절물량 등을 활용해 수급을 관리하는 한편, 여름철 수요가 증가하는 닭고기는 추가입식 인센티브(190억원) 지원을 통해 공급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수산물의 경우, 명태·오징어 등 어한기 대비 정부 비축물량(총 5080t)을 지속 방출하고, 가격이 높은 김은 6월에도 정부할인지원을 계속하면서 이번 주 통관이 시작된 할당관세 물량(825t)도 신속히 도입해 나갈 방침이다.


정부는 휴가철 성수기를 앞두고 숙박·여행·항공요금, 지방축제 물가 등의 '편승 인상'이 없도록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점검하기로 했다.
이 외에도 이날 회의에서는 중소기업 성장 지원을 위한 '기업 성장 사다리 구축방안'도 논의됐다. 정부는 관련 과제를 구체화해 조만간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