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소방 76년 역사상 첫 여성 소방감 탄생...이오숙 전 소방청 대변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소방 76년 역사상 첫 여성 소방감 탄생...이오숙 전 소방청 대변인
이오숙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장. [소방청 제공]

소방 76년 역사상 첫 여성 소방감(2급)이 탄생했다.

소방청은 24일 이오숙(57) 전 소방청 대변인을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장으로 인사 발령했다고 밝혔다.

전북 소방본부장의 직급은 최근 소방준감(3급)에서 소방감으로 상향됐다. 이에 기존 소방준감이었던 이 본부장 또한 3급에서 2급으로 승진했다.

소방감은 소방총감, 소방정감에 이어 소방 조직에서 세 번째로 높은 계급이다.

여성이 소방감 이상 고위직에 오른 것은 1948년 정부 수립 당시 내무부 치안국 산하 소방과가 설치된 후 76년 만에 처음이다. 여성 소방공무원을 뽑은 첫해인 1973년으로 따지면 51년 만이다.


소방은 2023년 기준 여성 소방공무원의 비중이 약 10%에 불과해 여성 고위 간부 또한 적은 편이다.
하지만, 지난 2021년 고민자 제주특별자치도 소방본부장이 여성 최초로 소방준감으로 승진, 여성 소방공무원의 저변을 확대했다. 이어 이번에 이 본부장이 소방감으로 승진하면서 다시 한번 유리 천장을 뚫었다.

충남 부여 출신인 이 본부장은 1988년 소방청에 소방사 공채로 입사해 36년간 소방관으로 일했다. 대전북부소방서 궁동파출소장을 거쳐 대구북부소방서 서장, 강원도 소방학교 교장을 역임했다. 이어 본부장 승진 전까지 소방청 대변인을 지냈다.

이 본부장은 "동료들과 소통하면서 의견을 많이 듣고 전북의 실정을 하루빨리 파악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전북이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