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심사 출석…"죄송합니다" 7차례 반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오쯤 영장심사…소속사 대표·본부장 취재진 피해 들어가
담당 검사도 직접 출석…구속여부 오후 늦게 나올 듯
`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심사 출석…"죄송합니다" 7차례 반복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음주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씨가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에 출석했다.

김씨는 이날 정오쯤으로 예정된 영장심사를 받기 위해 약 1시간 이른 오전 10시 58분 서울중앙지법 청사에 도착했다.

김씨는 '소주를 3병 마셨다는 유흥주점 직원 진술이 있는데 거짓말한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합니다. 오늘 있을 심문 잘 받겠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고개 숙여 답한 뒤, 법정으로 들어갔다.

'메모리 카드는 직접 제거한 것이냐', '사고 직후 현장을 왜 떠났냐'는 등의 질문이 이어질 때마다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7차례 반복했다.

김씨의 영장심사는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김씨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를 받는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41) 대표와 김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혐의(증거인멸 등)를 받는 본부장 전모씨도 이날 함께 영장심사를 받는다. 이들은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몰래 법정에 들어갔다.

이들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지난 22일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영장을 청구한 검찰 역시 사안이 중대하고 증거 인멸 우려가 크다고 판단, 이례적으로 담당 검사가 직접 심사에 출석하기로 했다.

수사 기관은 영장 발부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하고 있다. 다만, 법조계 일각에선 김씨가 뒤늦게나마 음주 운전 사실을 시인한 점과 유명인으로 도주 우려가 크지 않다는 점 등을 고려해 영장이 기각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났다. 김씨는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 경찰에 출석, 음주 상태로 운전하고 소속사와 조직적 사고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키웠다.

김씨는 이날 서울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리는 콘서트 일정 등을 이유로 법원에 영장 심사 일정 연기를 요청했으나 기각돼 결국 공연에는 불참하기로 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심사 출석…"죄송합니다" 7차례 반복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