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1만6000㎞ 날아 누벨칼레도니 도착한 마크롱, "미래 얘기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1만6000㎞ 날아 누벨칼레도니 도착한 마크롱, "미래 얘기할 것"
에마뉘엘 마크롱(사진) 프랑스 대통령이 대규모 소요사태가 발생한 프랑스령 누벨칼레도니(영어명 뉴칼레도니아)를 찾아 빠른 평온 회복과 갈등 해소를 호소했습니다.

AP통신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누벨칼레도니의 수도 뉴메아에서 50㎞ 떨어진 라톤투타 국제공항에 내무장관, 국방장관, 해외령 장관과 함께 착륙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취재진에 "주민과 연대하고 가능한 한 빨리 평화, 평온, 안전이 복원되는 것을 보는 것이 나, 우리 장관들, 우리 정부의 바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누벨칼레도니는 프랑스를 지지하는 세력과 분리독립을 선호하는 세력의 물리적 충돌이 최근 격화해 심각한 사회적 혼란에 빠졌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자국 속령에 대한 영향력을 입증하고 신속한 사태 해결을 돕기 위해 1만6000㎞를 날아 누벨칼레도니에 도착했습니다. 기존 일정을 취소하고 프랑스를 떠날 때 현지시간은 21일 오후였으나 시차 때문에 누벨칼레도니 도착 현지시간은 23일 오전이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현지 관리들을 만나 총격, 방화 등 피해를 복구하는 데 필요한 자원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누벨칼레도니의 미래에 대해 얘기하면서 경제적 재건, 지원, 신속한 대응, 가장 예민한 정치적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누벨칼레도니 체류시간은 일단 12시간으로 잡혔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시간이 충분하겠느냐는 말에 "그런지 보겠다"며 "제한을 두고 있지는 않다"고 답했습니다.


누벨칼레도니 내 폭력사태는 프랑스가 유권자를 확대하는 헌법개정을 추진하면서 지난 13일 촉발됐지요. 프랑스는 누벨칼레도니에 10년 이상 거주한 주민에게도 지방선거 투표권을 주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누벨칼레도니 인구 27만여명 중 40%를 차지하는 원주민 카나크족이 반발해 대규모 항의시위에 나섰습니다.
카나크족은 프랑스 개헌에 따라 자신들 입지가 추가로 축소되고 친프랑스 정치인들이 득세할 것이라고 내다봅니다. 이들은 과거 한때 프랑스에서 온 정착민들의 격리, 차별 정책에 고통을 받았으며 지금도 여전히 소외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카나크족과 프랑스 정착민 후손들의 갈등은 그런 상황에서 수십 년째 지속되고 있는 사회불안 요인입니다.

프랑스 정부는 소요사태가 격화하자 지난 15일 비상사태를 선포한 뒤 경찰력을 보내 치안 유지에 나섰습니다. 누벨칼레도니 당국은 이번 사태에서 280여명이 체포되고 경찰 84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민간인 피해는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로이터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