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오픈AI, WSJ 모회사 뉴스코프와 5년간 3400억원 규모 콘텐츠 계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픈AI, WSJ 모회사 뉴스코프와 5년간 3400억원 규모 콘텐츠 계약
WSJ 화면 캡처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을 소유한 세계 최대 미디어그룹인 뉴스코퍼레이션(뉴스코프)이 생성형 인공지능(AI) 선두주자인 오픈AI와 대규모 콘텐츠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22일(현지시간) WSJ 등 외신에 따르면 이번 계약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5년간 2억5000만달러(약 340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오픈AI가 미디어 콘텐츠 이용을 위해 맺은 계약 중 최대 규모로, 현금뿐 아니라 오픈AI 기술 이용 크레딧 형태의 보상도 포함된다.

뉴스코프는 미국 WSJ, 뉴욕포스트(NP), 배런스, 마켓워치, 대형 출판사 하퍼콜린스, 영국 일간 더타임스, 호주 유로 방송 등을 거느리고 있다. 이번 합의로 오픈AI는 이들 뉴스코프 산하 10여개 회사가 발행하는 뉴스 콘텐츠를 이용해 사용자 질문에 답변하고 AI 모델을 학습시킬 수 있게 된다.

이번 제휴에는 뉴스 웹사이트에 콘텐츠가 게시된 직후에는 챗GPT에서 이를 사용할 수 없도록 보장하는 내용도 포함됐다고 WSJ는 보도했다. 뉴스코프는 콘텐츠 외에 자사 기자들의 전문지식도 오픈AI와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로버트 톰슨 뉴스코프 CEO는 이날 임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이 계약은 프리미엄 저널리즘에 대한 프리미엄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라며 "디지털 시대에는 종종 창작자를 희생시키면서까지 배급업자가 득세해 왔으며, 많은 언론사가 무자비한 기술흐름에 휩쓸려 사라져갔다. 이제 우리는 주어진 기회를 최대한 활용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오픈AI는 미국 정치매체 폴리티코와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의 모회사인 독일 미디어그룹 악셀스프링거, 미국 통신사인 AP, 프랑스 르몽드, 영국 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FT) 등과도 콘텐츠 이용 계약을 맺었다. 최근에는 소셜미디어 플랫폼 레딧과도 계약했다. 다만 지난해 12월 소송을 제기한 뉴욕타임스(NYT)를 비롯해 다수의 매체로부터 저작권 침해 혐의로 고소당한 상태이기도 하다.

샘 올트먼 오픈AI CEO는 성명에서 "뉴스코프와의 협력은 저널리즘과 기술 모두에 자랑스러운 순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